실제 돌고래 타고 사진까지…동물 학대 논란
실제 돌고래 타고 사진까지…동물 학대 논란
  • 기사입력 2020.06.19 17:49
  • 최종수정 2020.06.19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S에 비판 영상…씨월드 "동물보호법 위반 아닌 정상영업"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부글 부글'
돌고래 서프보드 체험. 사진=거제씨월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돌고래 서프보드 체험. 사진=거제씨월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경남 거제의 돌고래 체험시설인 '거제씨월드'에서 돌고래를 서프보드처럼 타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19일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거제씨월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한 아이가 돌고래를 타고 수영장을 도는 영상이 공개됐다.

이 프로그램은 'VIP 라이드 체험'이라는 이름으로 참가자들이 돌고래를 타고 수영장을 돌며 사진을 찍는 체험 놀이다.

거제씨월드 측은 회당 70분 동안 20만원의 이용료를 받으며 예전부터 이 프로그램을 운영한 것으로 파악됐다.

영상이 공개되자 다이버들과 누리꾼들은 동물 학대라며 비난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해당 영상 댓글난에는 '자연으로 돌려보내지는 못할망정 사람을 태우나', '돌고래 갖고 이게 뭐 하는 건가요', '동물 학대 역겹다' 등 부정적 반응이 수십 건 달렸다.

영상에 '벨루가와 함께 물살을 가르며 수영해봐요'라는 내용의 글이 함께 담기고 '#이게 꿈이야 현실이야'라는 해시태그까지 달린 점을 미뤄봤을 때 거제씨월드 측은 이 프로그램이 문제시될 것이라는 점을 생각하지 못한 듯하다.

게다가 청와대 청원과 사회관계망서비스 댓글 등으로 비판이 제기되자 거제씨월드 측에서 부정적인 댓글을 고의로 삭제한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씨월드 측은 거제시에 해당 프로그램은 동물보호법 위반이 아니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멸종 위기 돌고래를 서프보드처럼 타고 놀게 하고 돈을 받는 행위, 과연 대한민국은 선진국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른 멸종 위기 돌고래 서프보드 논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에 오른 멸종 위기 돌고래 서프보드 논란.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청원인은 돌고래를 이용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이용권' 이름을 붙여 판매하며 수익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아이들을 포함 성인 남성도 이 작은 돌고래의 등 뒤에 타고 논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인은 해당 시설이 돈을 벌기 위해 돌고래를 쉬지도 못하게 야간 연장 체험을 시키는 등 혹사해서 문제가 된 적도 있다고 게시했다.

이와 관련한 거제씨월드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

거제씨월드는 2017년 돌고래 6마리가 폐사한 게 드러나 동물 학대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2014년 4월에 개장한 이 시설에서 2015년 2마리, 2016년 3마리, 2017년 1마리 등 총 6마리의 돌고래가 죽은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동물보호단체들은 모두 예견된 결과라며 돌고래 방류 등을 주장하며 돌고래 수입과 사육 정책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