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62명·8일만에 60명대로…지역발생 40명-해외유입 22명
신규확진 62명·8일만에 60명대로…지역발생 40명-해외유입 22명
  • 기사입력 2020.06.28 13:10
  • 최종수정 2020.06.2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17명-서울 14명-대전 6명-광주 4명-전남 3명-충남·북 각 1명
관악구 왕성교회 22명·안양시 주영광교회 11명 확진…더 늘어날듯
누적확진 1만2천715명-사망자 282명…지역 산발감염-해외유입 확산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난우초등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4,5학년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난우초등학교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4,5학년 학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

수도권 교회 집단발병, 지역 소규모 산발감염 확산, 해외유입 사례 증가 등의 여파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만에 다시 60명대로 급증했다.

 수도권과 대전의 방문판매업체, 요양시설 등 기존 집단감염지에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가운데 신도 1천700여명 규모의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집단감염 관련 환자도 급속히 늘어나는 추세다. 

 해외유입 사례도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여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2천715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가 6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20일(67명) 이후 8일 만이다. 20일 이후에는 일별로 48명→17명→46명→51명→28명→39명→51명을 기록하다가 이날 다시 60명대로 올라섰다.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체계의 기준선 중 하나인 신규 확진자 ‘50명 미만’도 이달 들어서만 9번째 깨졌다.

 신규 확진자 62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0명, 해외유입이 22명이다. 지역발생이 40명 선으로 증가한 것은 지난 21일(40명) 이후 일주일 만이다. 

 지역발생 40명의 경우 서울과 경기 각 13명 등 두 지역에서만 26명이 나왔다. 그 외에는 대전 6명, 광주 4명, 전남 3명, 충북 1명 등이다.

 서울과 경기에서 신규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것은 관악구 왕성교회와 경기도 안양시 주영광교회의 집단감염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왕성교회 누적 확진자는 전날 오후 5시 기준으로 22명, 주영광교회는 11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22명 중 16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6명은 서울(1명), 경기(4명), 충남(1명) 지역에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쳐 보면 경기가 17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서울 14명, 대전 6명, 광주 4명, 전남 3명, 충남·북 각 1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연일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달 들어 12일(13명), 15일(13명), 16일(13명), 17일(12명), 19일(17명), 20일(31명), 23일(30명), 24일(20명), 26일(12명), 27일(20명)에 이어 11번째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한편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282명을 유지했다.

 방역당국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