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도내 31개 시·군 신규 사업지 발굴 위한 밑그림 그린다
경기도시공사, 도내 31개 시·군 신규 사업지 발굴 위한 밑그림 그린다
  • 김수언
  • 기사입력 2020.06.29 21:36
  • 최종수정 2020.06.29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개 시·군 개발가용지 용역 착수… 수도권 광역교통망 연계해 발굴
경기도시공사 전경. 사진=중부일보DB
경기도시공사 전경. 사진=중부일보DB

경기도시공사가 도내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신규 개발 사업지를 모색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린다.

경기도 내 개발가용지 조사분석 과정에 본격 착수하면서인데, 이 과정을 통해 도시공사의 차기 개발지역과 우선순위 등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경기도시공사에 따르면 도시공사는 최근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내 개발가용지 조사분석 용역’을 공고했다. 사업비는 3억4천700만 원 규모다.

도시공사는 이번 용역을 통해 도내 31개 시·군의 개발가용지를 데이터베이스(DB)자료로 구축, 사업 우선순위를 결정해 신규사업 검토 물망에 오를 후보지를 마련할 예정이다.

도시공사는 특히 신규 광역철도 및 도로계획 등 ‘수도권 광역교통망’과 연계해 개발가용지를 확보해 사업성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시공사는 도내 15개 시·군(과천, 의왕, 성남, 부천, 군포, 광주, 용인, 시흥, 광명, 안양, 수원, 화성, 안산, 김포, 하남)의 개발가용지 조사를 마친 바 있다.

현재 구리, 남양주, 동두천, 양주, 의정부, 파주, 포천, 가평, 연천 등 경기북부 9개 시·군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 중이다.

도시공사는 이들 24개 시·군을 포함, 도 전역을 대상으로 교통여건이 우수한 신규사업 후보지를 추가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1단계로 광역교통망과 각종 개발규제 사항 및 시가화예정용지 등 이른바 ‘개발잠재력’을 고려한 개발가용지를 전수조사한다.

이후 2단계 조사·분석을 통해 사업의 타당성 및 공공성, 실현가능성, 교통여건 등을 기준으로 지역·규모·사업시기별 개발가용지 간 우선순위를 부여하게 된다.

이번 용역에 세부 지역과 사업 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이 담기지는 않지만, 개발 가능성이 높은 도내 개발사업 우량후보지를 발굴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도시공사는 차후 용역 결과를 토대로 후보지로 꼽힌 해당 시·군과 협의를 거쳐 사업성 검토 및 토지 이용방안 등의 구상에 나서게 된다.

용역 결과는 착수일부터 1년 후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시공사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경기도시공사가 차후 개발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후보지를 찾기 위한 전수조사 및 우선순위를 정하는 과정"이라며 "‘이 후보지엔 어떤 개발사업을 할 수 있겠다’ 정도의 구상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