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유고용병 드라간 영입
안양, 유고용병 드라간 영입
  • 기사입력 2000.02.26 10:12
  • 최종수정 2000.02.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LG치타스가 한국 축구사상 최고 이적료를 지급하고 유고출신의 공격수 드라간(25)을
안양 LG치타스가 한국 축구사상 최고 이적료를 지급하고 유고출신의 공격수 드라간(25)을 영입 했다. 안양은 25일 유고 최고 명문 클럽인 파르티잔 베오 그라드 소속의 드라간과 이적료 120만달러, 연봉 12만 달러를 지급하는 조건으로 2년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드라간의 이적료는 수원삼성이 지안을 영입 하면서 지불했던 115만 달러를 상회한 국내 최고액이다. 184㎝,75㎏의 드라간은 안양의 동계훈련지였던 키프로스에서 테스트를 받았고 빠른 스피드와 현란한 드리블이 일품 이다. 안양은 드라간의 최용수의 투톱 파트너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활용할 예정이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