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일부 행정구역 명칭 개편"
유정복 인천시장 "일부 행정구역 명칭 개편"
  • 기사입력 2015.02.16 23:20
  • 최종수정 2015.02.16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방위에 근거해 불리고 있는 일부 행정구역의 명칭 변경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16일 시 확대간부회의에서 현재 인천지역 일부 행정구역 명칭이 잘못된 부분이 있다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인천발전연구원 과제로 연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시장은 “올해가 광역시 민선시대가 열린지 20년이 되는 해인데 행정 행태라든가 공직 의식 등이 바뀌어야 하고 뭔가 문제가 있어도 관행적으로 해오던 것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며 “20년 관련 사업을 구상하고 있는데 당연히 여겨오던 행정구역 명칭의 모순점을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유 시장은 이어 “인천 동구는 인천 가장 서쪽에 있고, 서구를 지나서야 동구로 가는 모순이 존재한다”며 “과거 중구, 동구, 남구, 북구 시절에 서구가 생길 때 서곶구, 연희구, 검단구 등으로 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었나 싶다”고 설명했다.

또 “행정구역이 전부 안맞고 있는데 이에 대한 문제의식을 (공직사회가)갖고 있는지 궁금하다”며 “인천발전연구원에 과제로 주고 어떤 것이 경쟁력이 있는 것이고 합리적인 것인지 연구해 인천의 가치창조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시장의 이같은 발언은 인천 가치 창조와 정체성 확립, 공직사회의 능동적 문제의식 확립 등을 강조하며 나온 것으로 시는 실제 행정구역 명칭 개편을 위한 연구과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과거 중구는 현재 중구청 자리가 인천시청사로 쓰이면서 방위상으로 다소 동쪽에 위치한 송림동 자리를 동구로, 현재 연수구와 남동구를 포함한 숭의동, 용현동 일대를 남구로 정했다.

부평구와 계양구, 서구는 한데 묶어 북구로 불렸다. 중구에 있는 시청사를 중심으로한 방위 명칭인 셈이다.

단, 남동구는 남쪽의 마을이란 뜻으로 방위 명칭은 아니다.

과거에도 맞지 않는 방위 명칭을 개칭하자는 움직임이 있었지만, 워낙 굳어진 명칭을 그대로 쓰자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승봉 시 대변인은 “공무원들이 관례적으로, 관습적으로 지나치던 것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개선 의지를 보여야 한다는 차원에서 해묵은 주제를 예시로 들었던 것”이라며 “행정구역 명칭 개명은 일방적으로 할 수는 없고, 지역과 전문가 의견 등 뜻을 한데 모으는 작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요한기자/yohan@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