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고양시-파주시 'GTX 빅딜'...차량기지 파주건설 조건 연장 동의
[단독] 고양시-파주시 'GTX 빅딜'...차량기지 파주건설 조건 연장 동의
  • 이복진
  • 기사입력 2015.10.28 14:20
  • 최종수정 2015.10.29 0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 지역 단절·소음 진동 등 주민 집단 민원 사전 예방 효과
파주시, 주민 기피시설 수용하고 운정신도시까지 연장..."모두에 이익"
1023189_954230_0704.jpg
고양시와 파주시가 서울 삼성~고양 킨텍스 36.4㎞를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을 파주 운정신도시까지 연장하기 위해 주민 기피시설에 해당하는 철도 차량기지를 주고받는 ‘빅딜’ 카드에 사실상 동의한 것으로 27일 확인됐다.

고양지역에 들어설 예정인 철도 차량기지를 파주지역으로 옮겨 건설하는 방식인데, 정부와 고양시는 예상되는 집단민원을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고 파주시는 GTX를 운정신도시까지 끌고 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양 시(市)의 이같은 의견은 현재 GTX A노선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을 진행중인 국토교통부에 전달됐다.

중부일보가 입수한 A4용지 4쪽 분량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기본계획 노선(안) 협의 의견 제출(1차)’ 공문에는 고양시는 철도차량기지 이전을 포함한 민원해소 대책 강구를 요구했고 파주시는 차량기지를 수용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공문은 경기도가 지난 26일 국토부에 보낸 것이다.

공문에 첨부된 ‘고양시·파주시 협의 의견’을 살펴보면 고양시는 ‘파주시에서는 차량기지 수용 의사를 밝혔는 바, 파주 연장을 고려한다면 차량기지는 파주시에 설치 검토 요망’이라는 의견을 냈다.

고양시는 또 ‘당초 다른 지역에 계획되었던 차량기지로 인해 지역 단절, 소음 및 진동 등으로 인한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어 집단민원이 예상되는 바,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필히 강구해달라’고 요구했다. 파주시가 운정신도시까지 노선이 연장해주는 조건으로 차량기지를 건설 예정지를 파주지역으로 옮기는 데 동의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파주시 의견에는 철도 차량기지와 관련된 내용이 담겨있지 않지만, 이미 자체적으로 차량기지 이전을 염두해두고 경제성 분석을 진행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파주시에서 공식적으로 차량기지에 대한 입장을 밝힌 적은 없다”면서도 “실무자 협의 과정에서 고양시가 집단민원을 이유로 차량기지 이전 문제를 언급했고, 파주시는 긍정적으로 답변한 사실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양시는 민원을 해결할 수 있고, 파주시는 GTX를 운정지구까지 끌고 갈 수 있는 가능성을 높이는 안이기 때문에 양쪽 모두에게 득이 되는 빅딜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복진기자/bok@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