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은 경기도 관광지 1위 '에버랜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은 경기도 관광지 1위 '에버랜드'
  • 천의현
  • 기사입력 2016.05.15 22:31
  • 최종수정 2016.05.1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6천269만명 중 732만명 방문
외국인 선호도 1위 파주 임진각

지난해 경기도를 찾은 관광객이 가장 선호한 관광지는 용인 에버랜드로 나타났고, 이중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선호하는 곳은 파주 임진각으로 조사됐다.

15일 경기도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통계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를 방문한 관광객은 모두 6천369만 8천명으로 10년 전인 2005년 5천435만8천명보다 1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지역 중 가장 많은 방문기록을 세운 지역은 용인이 1천399만 8천명으로 가장 많았고, 과천 1천252만1천명, 고양 1천94만4천명, 파주 800만7천명 순이었다.

이들 4개 지역의 관광객 수는 전체 관광객의 71.4%를 차지한다.

광명시의 경우 2005년 당시 관광객이 5천명에 불과했지만 광명동굴의 개발로 10년 만에 308배가 증가한 154만3천명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장소별로 살펴보면 ▶용인 에버랜드 732만 3천명 ▶파주 임진각(580만명) ▶고양 킨텍스(521만 8천명) ▶과천 서울대공원(470만 6천명) ▶경마공원(375만 6천명) ▶서울랜드(202만 8천명) ▶용인 한국민속촌(146만 8천명) ▶캐리비안베이(143만 4천명) ▶과천 국립과천과학관(132만 2천명) ▶가평 아침고요수목원(115만 8천명) 순이었다.

경기지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모두 327만6천명으로, 2005년 182만1천명에 비해 79.9% 증가했다.

외국인이 가장 선호한 경기지역 관광지는 ▶파주 임진각(62만 5천명) ▶용인 에버랜드(46만 6천명) ▶한국민속촌(37만 6천명) ▶파주 제3땅굴(30만 6천명) ▶고양 김치스쿨(28만 2천명) 순으로 기록됐다.

경기도의 관광지 수는 용인과 안성이 각각 33개(13.8%)로 가장 많았고, 가평 27개(11.3%), 파주 24개(10.0%), 고양 21개(8.8%)이 뒤를 이었다.

안동광 경기도 미래전략담당관은 “한류의 영향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특히 분단국가의 상처를 볼 수 있는 경기북부지역에 외국인 관광객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번 관광지 자료를 경기도 관광정책 수립 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의현기자/mypdya@joongboo.com


cats.jpg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