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갑제, 표창원 대통령 풍자 누드화 '더러운 잠' 전시 논란에 "블랙리스트 필요성 증명"
조갑제, 표창원 대통령 풍자 누드화 '더러운 잠' 전시 논란에 "블랙리스트 필요성 증명"
  • 홍지예
  • 기사입력 2017.01.24 13:19
  • 최종수정 2017.01.24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갑제, 표창원 박근혜 대통령 '더러운 잠' 전시회 논란 언급 <사진=연합>
조갑제, 표창원 대통령 풍자 누드화 '더러운 잠' 전시 논란에 "블랙리스트 필요성 증명"

조갑제 칼럼니스트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전시회 논란에 대해 "블랙리스트의 필요성을 증명했다"고 비판했다.

조갑제는 24일 조갑제닷컴에 "오늘 흥미로운 기사가 실렸다"며 "표 의원이 시국 비판 풍자 전시회에 전라의 박근혜 대통령 그림이 등장했다는 것. 해당 작품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더러운 잠'"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조갑제는 표 의원의 전시회에 대해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의 발언을 인용하며 누리꾼들의 댓글을 첨부했다.

조갑제는 "댓글에 촌철살인적인 표현이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사람이 국회의원 자리를 꿰차고 있다는 게 창피하다. 이래서 블랙리스트가 있어야 된다는 것을 보여준 예", "이쯤 되면 국회 해산해야 되지 싶다", "표창원 그동안 그렇게 설치더니 결국 선을 넘네. 저기 그림이 그냥 딱 니 수준"의 글을 올렸다.

▲ 박근혜 대통령을 누드 상태로 묘사한 그림이 거센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주최로 지난 20일부터 '곧, 바이전'이라는 제목으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고 있는 '시국 비판 풍자 전시회에 등장한 '더러운 잠' 이라는 제목의 작품이다. 연합
또 조갑제는 "블랙리스트가 왜 필요한지를 표창원과 이 전시회가 증명한 것"이라며 "반체제적, 패륜적 인사들에게 국가예산을 주지 않으려고 정부가 명단을 작성한 것을 범죄로 규정한 특검은 대한민국 법질서에 선전포고한 셈"이라며 지적했다.

앞서 표창원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국회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그림 전시회 '곧바이(soon bye)전'을 열었다. 논란이 된 작품은 박 대통령의 나체가 묘사된 '더러운 잠'이었다.

나체로 묘사된 박 대통령 복부에는 놀고 있는 두 마리 강아지와 선친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 사진, 사드 미사일이 그려져 있다. 주사기로 만든 다발을 든 최순실도 등장한다.

이에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라며 "기독교 폄하, 포르노 옹호 발언에다 풍자를 빙자한 인격모독까지 벌인 표 의원은 국회의원이기를 포기한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들 정도"라고 맹비난했다. 홍지예기자/


icon 관련기사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