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노후 누리려면'…부부 월 237만원, 개인 월 145만원
'평범한 노후 누리려면'…부부 월 237만원, 개인 월 145만원
  • 기사입력 2017.01.31 13:42
  • 최종수정 2017.01.31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이상 인식조사…최소 생활비는 부부 174만원, 개인 104만원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생각하는 노후 적정생활비는 부부기준 월 237만원, 개인기준 월 145만원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연구원은 2015년 4월부터 9월까지 50세 이상 중고령자 4천816가구를 대상으로 경제상황과 고용, 은퇴, 노후준비, 건강 등의 항목에 걸쳐 국민노후보장패널 6차년도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 결과, 50대 이상 중고령자가 인식하는 월평균 노후 적정생활비는 부부기준 236만9천원, 개인기준 145만3천원이었고, 월평균 최소생활비는 부부기준 174만1천원, 개인기준 104만원이었다.

적정생활비는 표준적인 생활을 하는데 흡족한 비용을, 최소생활비는 특별한 질병 등이 없는 건강한 노년을 가정할 때 최저의 생활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말한다.

연령별 월평균 적정생활비는 50대는 부부기준 260만7천원, 개인기준 158만9천원이고, 60대는 부부기준 228만2천원, 개인기준 140만4천원, 70대는 부부기준 201만3천원, 개인기준 124만9천원, 80대 이상은 부부기준 191만5천원, 개인기준 116만8천원 등이었다.

월평균 적정생활비를 거주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부부기준 259만8천원, 개인기준 155만6천원이며, 광역시는 부부기준 245만1천원, 개인기준 147만4천원, 그 밖의 지역은 부부기준 225만2천원, 개인기준 140만7천원 등이었다.

국민연금연구원 송현주 부연구위원은 "2016년 10월 현재 국민연금 가입기간 20년 이상 수급자의 평균 급여액이 월 88만원임을 고려한다면, 개인기준 최소 노후 필요생활비를 상당 부분 충족하는 등 국민연금 가입기간을 충분히 확보해 급여수준을 높인다면, 국민연금이 노후생활비 마련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은퇴자의 약 56%는 비자발적으로 은퇴했으며, 은퇴 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요인으로는 고령·질병 등으로 인한 건강 악화(36.1%)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은퇴 후 좋아진 점으로는 '일에서 오는 스트레스로부터의 자유로움'(32.2%)이, 나빠진 점으로는 '경제적 어려움'(46.3%)이 각각 가장 많이 꼽혔다.

중고령자가 인식하는 노후 시작 연령은 67세 이후로 현재의 노인 연령 기준(65세)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노후대책을 마련할 담당 주체로는 남성 대부분이 본인(81.3%)을 지목한 반면, 여성은 배우자(39.1%) 혹은 본인(40.0%)이라는 응답이 엇비슷했다.

연령별로는 50대는 본인(63.4%)과 배우자(25.0%)가 노후대책을 세워야 할 주체로 인식하지만, 고령자일수록 정부의 역할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대책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부분은 경제적 문제(53.3%)이며, 사회 전반의 노후대책으로 중요하다고 인식하는 부분은 건강·의료 문제(44.3%)로 나타났다.

고령자의 반수 이상은 의사로부터 진단받고 3개월 이상 증상이 지속하거나 혹은 치료받는 만성질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0대 이후 만성질환이 급격히 증가해 노후 보건의료비 지출 부담이 크게 늘 것으로 우려됐다. 연합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