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파면] "문재인 대세론 막자"… 제3지대 反文 빅텐트 본격화
[박근혜 파면] "문재인 대세론 막자"… 제3지대 反文 빅텐트 본격화
  • 라다솜
  • 기사입력 2017.03.10 20:54
  • 최종수정 2017.03.10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으로 조기 대선이 열리면서 ‘문재인 대세론’에 맞선 제3지대 빅텐트 움직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제3지대 빅텐트론’과 연계된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의 합종연횡 가능성과 20% 이상 지지율을 갖는 보수후보 출마는 변동성을 키울 주요 변수로 꼽히고 있다.

지난 8일 민주당을 탈당해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 구축을 도모하고 있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남경필 경기도지사와의 오찬회동 자리에서 제3지대 빅텐트 구축에 대해 말을 아꼈다.

김 전 대표는 “빅텐트 얘기는 전혀 한 적이 없다”며 “(바른정당 입당 가능성에 대해)미리 얘기했다. 아무데도 안 간다고”고 말했다. 이어 연정 필요성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 (여소야대) 현실을 놓고 봤을 적에는 그렇게 않고서는 다음 정부가 제대로 일을 해 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세론’을 흔들 비문(비문재인)연대가 새로운 경쟁구도를 만들어야 하는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일부는 개헌과 연정을 고리로 세룰 불릴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바른정당(32석)과 국민의당(39석)에 자유한국당에 잔류한 비박(비박근혜) 의원까지 합하면 100석 이상의 비문 연대 구성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마련하기로 한 단일개헌안이 성과를 거두고, 민주당내 비문(비문재인) 세력까지 합류하면 제3지대 빅텐트가 더욱 공고화 될 수 있다.

빅텐트와 맞물려 경우에 따라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한국당과 바른정당, 아니면 이들 3당 간의 후보연대 등 합종연횡도 예측해볼 수 있다. 빅텐트나 합종연횡을 통해 중도·보수층의 후보 단일화를 이룰 수 있다면 문재인 전 대표의 두꺼운 벽에 도전해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보수후보로 출마한다면 제3지대 빅텐트는 무용지물이 될 가능성이 크다.

보수 진영에서 20% 이상의 지지율을 보이는 후보가 출연하면 제3지대의 공간이 줄어들 수 있고, 출마를 하지 않으면 공간이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조기대선에서 보수후보로 출마한다면 문재인 전 대표에게는 득이 될 것”이라며 “안희정 충남도지사과의 경선 부분은 물론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을 비롯한 김종인 전 대표 등 제3지대까지 발 붙을 틈이 없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