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나경원 "드루킹 사건, 엄청난 게이트… 이 정부 근거 흔들리는 것"
'썰전' 나경원 "드루킹 사건, 엄청난 게이트… 이 정부 근거 흔들리는 것"
  • 정영식
  • 승인 2018.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JTBC '썰전' 캡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드루킹’ 사건을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나경원 의원과 유시민 작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한 가운데 '민주당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나 의원은 현재 구속수사 중인 전 민주당원 '드루킹'(필명)을 언급하며 “아주 아주 아주 큰 게이트”라며 “이 정권이 탄생하는 데 국정원 댓글사건이 큰 역할을 했던 것을 기억해야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 의원은 “이게요?”하며 황당해하는 유시민 작가에게 “드루킹이 댓글로 여론을 조작했다면서 김경수 의원에게 자리 요구를 했는데, 한 게 없는 데 자리를 요구할 수 있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시민 작가는 “(요구)할 수 있다. 팩트가 나와도 별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들의 나쁜 짓이 문제다. 그리고 국정원 댓글 사건은 국가정보기관이 국민 예산으로 일을 벌인 것이다.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의원은 "정말 조직적으로 연관되어 있었다면 명백한 여론조작"이라며 "우리(자유한국당)는 특검을 주장했다. 철저한 수사를 해보고 아닌 게 밝혀지지 않으면 이 정부도 근거가 흔들리는 것"이라 말해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형준 교수는 "(드루킹 의혹을) 공정한 저울로 달아야 한다"면서 "검찰이나 경찰이 국정원 대선개입만큼 무게를 갖고 다루지 않으면 공정하다고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영식 기자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