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남경필 "이재명 녹음 파일, 가정사 아닌 인격의 문제"
[인터뷰] 남경필 "이재명 녹음 파일, 가정사 아닌 인격의 문제"
  • 김현우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녹음 듣고 공천했나… 이재명 후보 인격적 부적합 판단"

▲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5일 오후 수원시 티브로드 수원방송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초청토론회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노민규기자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는 15일 공식적인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초청토론회가 끝난 뒤 인천경기기자협회 소속 기자들과 만나 토론회에서 다 하지 못한 질문에 답변을 이어갔다.

특히, 남 후보는 상대 후보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의 녹음 파일과 관련해 “남의 가정사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인격을 얘기하는 것”이라며 “그 인격이 ‘경기도지사에 합당하지 않다’라고 판단하기 때문에 저는 공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답을 해야 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음성 파일을 듣고 감안해서 공천을 한 것인지, 아니면 듣지 않고 공천을 한 것인지, 듣고도 문제가 없다라고 판단을 한 것이라면 민주당의 철학과 가치관에 대한 의심을 갖게 된다”며 “만약 못들었다면 빨리 듣고 판단해 달라. 그렇지 않으면 후회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남 후보는 서울, 인천과의 협력을 위해 김문수·유정복 예비후보와 함께 공동 공약 등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다는 점도 소개했다.

남 후보는 “성남시청 공직자들에게 들었는지 상대 후보가 결정된 다음에 경기도청 공직자 내부에서 남경필 지지율이 70에서 80%까지 뛰었다는 소문이 돈다”며 “차라리 남경필 찍으려다 보니까 파도파도 미담만 나온다는 ‘파파미’라는 소리도 들린다”고 덧붙였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