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채무제로 거짓, 남경필 법적책임 물을 것"
이재명 "채무제로 거짓, 남경필 법적책임 물을 것"
  • 김현우·황영민
  • 승인 2018.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공무원이 자료 왜곡까지"… 이재명 반격에 남경필 무대응

▲ 이재명 경기도지사 예비후보. 사진=연합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의 ‘채무제로’ 선언을 놓고 남 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연일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 이 후보가 법적대응을 시사하며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됐다.

이 후보는 남 후보의 주장이 허위업적을 발표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고 지적했지만, 남 후보 측은 응대할 가치를 못 느낀다며 무대응 전략을 내세웠다.

16일 이 후보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거나 합리적 해명을 하시기 바란다. 한번 더 말장난으로 도민을 우롱할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에 ‘남 후보의 채무제로 세 가지 거짓말...공직선거법위반 경고’라는 글을 통해 “‘채무제로’가 거짓임을 지적하니, 남경필 후보 본인이 서명한 경기도 결산서까지 부인하며 말장난을 하고, 경기도는 허위자료로 이를 두둔한다. 객관적 자료에 의해 후보에게 직접 공개질의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의 이 같은 지적은 전날 이 후보가 ‘경기도의 채무제로는 거짓’이라는 글에 남 후보 측이 강력 반발하면서 시작됐다.

이 후보는 “경기도 결산서에 나타난 바에 따르면 경기도의 지방채 채무는 2017년 말 2조9천910억 원이다. 2018년 말 채무는 2조6천442억 원으로 예상된다”면서 “남 후보는 지방채는 숨기고 미지급금과 기금차입금만을 채무라 속인 후 이를 ‘전부 갚았다’고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후보는 “경기도가 남 후보의 거짓말을 합리화하기 위해 보도자료를 냈다”면서 “공무원이 특정 후보 편을 들며 공식자료를 왜곡하는 것은 중대한 법률 위반 행위임을 직시하라”고 비판했다.

이에 남 후보 측은 무대응 전략을 고수할 방침이다.

남 후보 측 관계자는 “이”일방적인 주장에 답을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민선6기 채무제로 선언은 여야간 참여한 연정 합의 사안이며, 도에서도 충분한 해명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경기도에서 채무제로 선언에 대한 해명자료를 냈고 그것이 팩트다“라며 ”사실관계에 근거하지 않은 잘못된 논평을 은근슬쩍 바꿔치기한 부분부터 사과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15일 이 후보측 백종덕 대변인의 논평과 언론보도에 대해 민선 6기 출범 당시 이미 있었던 3조2천686억 원 중 부채(미지급금) 1조2천56억 원은 모두 갚았고 내부거래 중 임기내 상환기간이 만료된 모든 채무 1조5천567억 원을 갚아 총 2조7천623억 원을 상환 완료해 민선 6기 상환 기간이 도래하지 않은 5천63억 원을 제외한 민선 6기 채무제로는 실질적으로 실현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현우·황영민기자/kplock@joongboo.com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