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평화복지연대, 전과 등 부적격 후보자 자진사퇴 요구
인천평화복지연대, 전과 등 부적격 후보자 자진사퇴 요구
  • 이시은
  • 기사입력 2018.06.04 22:25
  • 최종수정 2018.06.0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가 유권자들의 평가를 돕기 위한 지방선거 후보자 검증을 실시했다.

인천평복연은 4일 자체 평가에 따라 6·13 선거 최종 등록 후보자 132명 가운데 22명을 부적격자로 선정하고 이들에 대한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선정 기준은 ▶공직선거법 위반 ▶성관련 범죄 ▶공직 재임 기간 중 부적절한 행위 ▶민주주의 발전을 역행한 행위 ▶10년 이내 또는 공직 기간 중 1회 이상의 음주운전 ▶당선을 위해 당적을 수시로 바꾼 행위 ▶병역 ▶부동산투기 ▶탈세 ▶위장전입 ▶논문표절 ▶시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보는 파렴치한 행위 등이다.

시장 후보와 국회의원(남동갑) 후보는 적격 판정을 받았으나 시의원 비례 후보 1명과 시의원 후보 14명, 기초단체장 후보 가운데 7명이 부적격자로 선정됐다.

정당별로는 더불어 민주당에서 10명, 자유한국당 9명, 바른미래당 2명과 무소속 후보자가 1명이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인천평복연 관계자는 “부적격자들이 스스로 사퇴하지 않을 경우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며 “선거 과정에서도 지속적으로 공직 부적격 후보에 대한 제보를 받고 추가 검증 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볼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