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되지도 않을 사업"… 고양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무산 위기
김현미 "되지도 않을 사업"… 고양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무산 위기
  • 표명구·노진균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째 사업진행 지지부진 행보속 김현미 국토부장관, 당정협의회서 회의적 반응… 무산 무게
고양도시공사 "사업관련 확답 없어 일단 내달 중도위 안건심의 준비"

▲ 고양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감도. 사진=고양시

고양시가 추진해 왔던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 조성(친환경자동차클러스터)사업이 지지부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해당 사업을 두고 ‘되지도 않을 사업’으로 평가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무산설이 나돌고 있다.

8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2013년 1월 덕양구 강매동 개발제한구역(GB)40만㎡를 사업부지로 확정했다.

이곳에는 자동차판매전시장을 비롯해 ▶자동차특성화대학 ▶연구개발시설 ▶자동차박물관 등의 테마파크시설과 ▶수영장 ▶영화관 ▶체육시설 ▶복합문화시설 등 주민편의시설이 들어갈 예정이다.

시는 2014년 착공해 2016년 말 부지 조성 완료를 목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내 건설폐기물처리업체인 인선이엔티와 함께 민·관합동개발에 합의한 뒤 2014년 6월 시비 25억 원 민간자본 25억 원 등 총 50억 원을 자본으로 특수목적법인(SPC) ‘고양케이월드(주)’를 설립했다.

이후 고양시와 고양도시관리공사는 2015년 초부터 수차례 국토교통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토지이용계획을 확정짓고 같은 해 8월 GB해제 절차에 따른 서류를 제출해 왔다.

이런 상황에서 2016년 2월 정부는 주로 공공주택이나 산업단지에만 허용하던 GB해제를 ‘자동차서비스복합단지’도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지침이 변경되면서 사업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국토부가 GB해제 지침 변경에도 공공성이 결여된 시설유치에 대한 보완을 재차 요구해 오면서 중앙도시계획위원회(중도위) 심의가 차일피일 미뤄지며 지지부진한 상태다.

특히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국토부가 공공성 확보를 강하게 요구하면서 중도위 안건조차 올리지 못한 채 수차례의 보완요구에 3년째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7월 더불어민주당 소속 3명의 지역 국회의원과 도·시의원 전원, 이재준 시장과 고위급 공무원 등이 참석한 고양시 당정 협의회 자리에서 자동차클러스터 사업을 두고 ‘되지도 않을 사업’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업 무산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고양시 관계자는 “장관이 공개석상에서 한 말이 사실이라면 국토부 분위기로 볼 때 이미 사업은 물 건너간 것 아니냐”며 “사실상 밀어주거나 끌어줄 수도 있는 위치에서 저런 의견을 내놨다는 것은 무산을 뜻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이에 대해 고양도시관리공사 관계자는 “그런 말이 오갔다는 말을 듣고 시와 상의했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듣지 못했다”며 “다만 오는 9월에 있을 중도위 안건 심의를 목표로 계속 준비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표명구·노진균기자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