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울 광역버스 시동 끄나… 경영난 이유 운행 중단 위기
인천~서울 광역버스 시동 끄나… 경영난 이유 운행 중단 위기
  • 조기정·이시은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업체, 9일 19개 전노선 면허반납 결의… 재정지원·준공영제 도입 등 촉구
인천시 "23억 예산 반려돼 지원 불가… 국토부와 시민 불편 최소화 노력"

▲ 인천 광역버스. 사진=연합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운행 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을 이유로 전체적인 면허 반납을 결의,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교통수단인 광역버스가 전면 멈춰설 위기에 처했다.

인천지역 광역버스 업체들은 경영난을 호소하며 인천시의 재정지원과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는 재정난을 이유로 난색을 보이고 있다.

인천지역 광역버스 6개 업체는 인천에서 서울역과 강남 등을 오가는 광역버스 노선에 대해 9일 폐선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들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운수종사자 휴게시간 보장법 신설로 인한 운행횟수 감소로 경영난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인천시가 지원하지 않을 경우 폐업밖에 답이 없다“고 주장했다.

폐선이 받아들여지면 이들 업체는 버스운행을 모두 중단한다는 입장이며, 시는 새로운 사업자를 찾아야 한다.

그러나 이들 노선에서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시가 새로운 사업자를 찾기는 쉽지 않다.

인천에 본사를 두고 서울로 가는 노선을 운영하는 광역버스 업체는 6개 업체로, 19개 노선에서 259대의 버스를 운행 중이다.

이들 업체 버스의 지난해 이용객 수는 약 1천433만명으로 전년 1천541만 명보다 약 7% 줄었다.

이 같은 영향으로 인천 버스 업계의 적자는 지난 2015년 약 12억 원에서 2016년 19억 원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도 비슷한 수준인 약 18억 원의 적자를 냈다.

특히 이들 업체는 지난달 1일부터 개정 시행된 주 52시간제로 인해 버스 운행시간과 운행횟수를 줄이는 등 적자폭이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더욱이 올해 최저임금이 16.4% 인상되면서 운전기사들에게 지급해야 할 임금이 늘어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이들은 시가 대중교통의 공공기능 유지를 위해 버스업체의 적자 일부를 보전해주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인천은 2009년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도입했지만, 광역버스는 지원 대상이 아니다.

경기도의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약사업으로 노선입찰제 방식의 ‘새경기 준공영제’가 내년 6월 시범 운영될 전망이다.

시는 올해 초 최저임금 인상분에 대한 약 23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약속했지만 예산 담당 부서에서 반려하면서 지원금은 없게 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광역버스 업계의 어려움을 이해하고 있어 재정지원을 추진했지만 예산부서에서 반대했다”며 “시민들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국토교통부에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기정·이시은기자/ckj@joongboo.com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