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행 발 묶이나'… 인천 광역버스, 21일부터 전면중단 선언
'서울행 발 묶이나'… 인천 광역버스, 21일부터 전면중단 선언
  • 이시은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업체, 19개 노선 폐선신청… "누적적자 감당할 수 없어 결정"
인천시 "폐선땐 새 사업자 공모… 위기돌파 위한 변칙은 맞지 않아"

▲ 9일 인천시청 앞길에 인천과 서울을 오가는 시의 재정지원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붙인 광역버스들이 줄지어 주차돼 있다. 광역버스 업체들은 경영난을 호소하며 이날 인천시청에 오는 21일 첫차부터 19개 노선 버스 259대의 운행을 중단하겠다는 폐선 신고서를 제출했다. 윤상순기자

인천시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버스 업체들이 경영난을 이유로 시에 폐선 신청서를 접수하고 오는 21일부터 운행을 전면 중단을 선언했다.

9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마니 교통·선진여객 등 6개 업체가 오는 21일부터 19개 노선 버스 259대의 운영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들은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버스 안과 바깥에 버스 중단과 관련한 안내문을 붙일 예정이다.

업체 관계자는 “시에 지속적으로 지원을 요구했으나 돈이 없다는 말뿐이다”며 “별도의 대책이 없는 상태에서 누적 적자를 감당할 수 없어 운행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16일 이들 업체가 신청한 폐선 승인 여부를 공표할 예정으로 폐선이 받아들여지면 이들 업체는 버스 운행을 모두 중단하고 시는 새로운 사업자를 찾아야한다.

그러나 이들 노선에서 지속적인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시가 새로운 사업자를 찾기는 쉽지 않다.

이들 업체 버스의 지난해 이용객 수는 1천685만6천명으로 지난해 2천14만4천명보다 16.3% 줄었다.

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 광역버스 1대 당 1일 운송수입은 53만6천130원인데 반해 운송 원가는 56만9천480원에 그쳐, 6개 업체는 총 22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업체는 지난달 1일부터 시행된 주 52시간제로 인해 운행시간과 횟수를 줄이는 등 적자 폭이 더욱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더욱이 올해 최저임금이 지난해 대비 16.4% 오르면서 6개 업체 인건비가 140억4천100만 원을 기록해 19억7천700만 원 늘었다.

오흥석 교통국장은 “시에서 폐선을 수용하게 되면 새로운 사업자를 공모하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잠시 변칙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시은기자/tldms6890@joongboo.com




볼만한 기사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선로 733 (인계동) 중부일보
  • 대표전화 : 031-230-2114
  • 팩스 : 031-233-301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민병수
  • 법인명 : 주식회사 중부일보
  • 제호 : 중부일보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24
  • 등록일 : 2013-07-25
  • 발행일 : 2013-07-25
  • 발행인 : 추성원
  • 편집인 : 최윤정
  • 북부본사 : 경기도 의정부시 호국로 1519번길 3-1(금호동)
  • TEL : (031) 873-0002
  • FAX : (031) 873-0005
  • 인천본사 : 인천광역시 남동구 구월남로 148 타워플러스 603호
  • TEL : (032) 437-0081
  • FAX : (032) 437-0085
  • 중부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중부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oongboo.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