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권 잠룡들 '50일 혈투' 돌입...빅텐트·박근혜 소환 변수

민주당·한국당·국민의당 등 잇단 TV토론...경선전 가열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7년 03월 20일 월요일

 
▲ 여야 대선주자들이 주말에 각당 대선 후보 경선 TV 토론을 하며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를 알렸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안희정-문재인-이재명-최성, 자유한국당 안상수-원유철-홍준표-김진태-이인제-김관용, 국민의당 안철수-손학규-박주선, 바른정당 남경필-유승민. 연합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에 따른 조기 대통령 선거가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일찌감치 경선 체제에 돌입한 제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9일 토론회에 이어 앞으로 남은 5차례 남은 합동토론회를 거쳐 다음 달 3일 대선 후보를 뽑는다. 문재인 전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이재명 성남시장 등 역대 최강의 ‘트리오’ 체제를 구축했다.

호남을 시작으로 4차례의 지역순회 경선을 통해 과반 승리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1·2위 간 결선투표로 8일 최종 승부를 가린다.

안 지사와 이 시장이 ‘대세론’을 품은 문 전 대표의 과반 득표를 막고 결선투표장으로 발걸음을 옮길지가 관전 포인트로 부상하면서 레이스가 흥미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 17일 컷오프(예비경선)를 통해 안철수 전 대표·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박주선 국회부의장 등 후보 진용을 짠 국민의당은 지난 18일 첫 TV 합동 토론회를 시작으로 후보 선출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에 들어갔다.

권역별 순회경선과 여론조사 등을 거쳐 다음 달 4일 후보를 확정한다. 당내 역학구도상 안 전 대표 가능성이 큰 가운데 민주당을 탈당해 뒤늦게 합류한 손 전 대표와 막판 경쟁에 뛰어든 박 부의장의 추격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황 권한대행의 불출마 선언에 허탈감에 빠졌던 자유한국당은 ‘후보 난(難) 속 후보 난립’이라는 어색한 상황 속에서 18일 1차 컷오프로 홍준표 경남지사 등 6명을 무대에 남긴 데 이어 20일 2차 컷오프를 단행하는 등 속도를 올리고 있다.

본경선에서 4명의 후보로 오는 24일까지 권역별 비전대회를 거쳐 책임당원 현장투표와 국민 여론조사를 통해 31일 대선후보를 확정한다.

유승민 의원·남경필 경기지사 2파전으로 굳어진 바른정당은 모두 4차례의 토론회를 통한 국민정책평가단 투표와 여론조사를 거쳐 28일 최종 후보를 결정한다.

각 정당이 옥석 가리기에 나선 가운데 이번 대선은 양자구도에서부터 3·4자 구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시나리오가 난무하고 있다.

특히 ‘제3지대 빅텐트론’의 현실화 여부는 이번 대선의 최대 변수로 떠오른 상태다. 대선이 임박해서도 각자도생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정치철학을 넘어선 ‘합종연횡’ 시나리오가 더욱 구체화할 가능성이 있다.

‘비문(비문재인)·개헌’을 명분으로 내세워 중도보수를 교집합으로 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상황에 따라 민주당 내 비문세력까지 아우르는 제3지대가 꾸려지면서 후보를 단일화할 경우 ‘민주-한국당-3지대’ 3자 대결로 대선이 치러질 수 있다.

반문(반문재인)을 기치로 탈당해 3지대를 모색하는 중인 김종인 전 민주당 대표가 최근 인명진 한국당 비대위원장까지 접촉한 사실을 감안하면 한국당이 가세하는 그야말로 ‘빅텐트’가 펼쳐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 민주당을 뺀 원내 2∼4당은 ‘대선·개헌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합의해 연대의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민주당 협조 없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이들의 연대가 후보 단일화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박 전 대통령과 공유한 정치적 노선을 지금까지 버리지 않는 한국당과의 연대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이런 가운데 21일 소환을 앞둔 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검찰수사도 대선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이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영장을 청구할 경우 보수층 결집을 야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만일 영장이 기각된다면 무리한 수사 논리까지 대두되면서 한국당 후보의 입지를 강화시킬 가능성이 작지 않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