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녀공학 출신 차주혁, 대마 흡연 혐의 기소…지난해 캐나다 공항성 입국 거부당하기도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03월 24일 금요일

▲ 차주혁 <사진=연합>
남녀공학 출신 차주혁, 대마 흡연 혐의 기소…지난해 캐나다 공항성 입국 거부당하기도

아이돌그룹 남녀공학 출신 배우 차주혁(본명 박영수)이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24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이용일 부장검사)는 "대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차주혁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차주혁은 작년 3월 강모(29·여·불구속 기소)씨로부터 담배 종이로 말아놓은 대마를 3개비 넘게 공짜로 받은 후 서초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세워둔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차주혁은 지난해 8월 향정신성의약품인 케타민을 가방에 숨겨 캐나다에 들어가려다 현지 공항에서 적발돼 입국을 거부당하기도 했다.

검찰은 차주혁에 대해 마약 밀반출과 매수 혐의 등을 계속해서 수사 중이다.

한편 차주혁은 2010년 데뷔한 혼성 아이돌그룹 남녀공학에서 '열혈강호'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과거 논란으로 팀을 탈퇴했고, 차주혁으로 이름을 바꾸고 연기자로 전향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