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시 미군기지 오염 즉각 대응… 인천시-부평구는 무대응

해결되지 않는 부평 미군기지 오염 정화(下) 불신만 키우는 자료 비공개

김상우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 부평미군기지 전경. 사진=중부일보DB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 토양오염 문제에 인천시와 부평구가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수년째 이어지고 있다.


부평미군기지 정화작업을 위해 내부 오염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필수적이지만 인천시와 부평구는 환경부에 오염조사 자료 요청에 미온적이라는 불만도 나온다.

▶서울과 비교되는 인천=지난 18일 대법원 판결에 따라 환경부가 용산 미군기지 오염조사 결과를 공개하자 서울시는 즉각 대응에 나섰다.

서울시는 환경부에 시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한·미 환경공동실무협의회 개최를 요청하고 용산 미군기지 오염도 조사를 정례화시킬 것을 주문했다. 또 기지를 반환받기 전에 구체적 정화작업 계획 수립도 요청했다.

오는 6월 8일 시민단체와 전문가, 주민, 관련부처 공무원 등이 포럼을 개최해 SOFA 규정과 후속문서의 환경규정 문제점에 대해 공개 논의하고 향후 대응방안 등을 모색한다.

지난해 부평미군기지 환경부 조사 결과에 대한 자료공개 요청도 하지 않았던 인천시나 부평구와 상반되는 모습이다.

시는 “SOFA 환경분과위원회에서 협상력이 약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공식 자료 요청을 하지 않았다”며 “향후 대응 방안을 고심 중이다”고 해명했다.

▶환경부, 오염 자료 비공개로 불신만 키워=환경부는 2015년 캠프마켓 주변지역 2단계 환경기초조사를 통해 오염을 확인하고 이를 공개했다. 하지만 지난해 끝마친 부평미군기지 내부 조사 내용은 밝히지 않고 있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환경부의 비공개조치는 오히려 주한미군에 대한 불신을 키우는 조치라고 지적한다.

지난 2015년 환경부는 부평미군기지에서 가장 먼저 반환된 부영공원 환경기초조사를 벌인 결과 발암성 물질인 납(0.29㎎/ℓ)이 오염 지하수 정화 기준(0.1㎎/ℓ)을 29배나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암물질인 페놀도 기준치(0.05㎎/ℓ)를 10배 이상 초과한 0.53㎎/ℓ로 측정됐고, 지하수에서는 유류 유출로 인한 토양오염을 나타내는 지표인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오염이 기준치인 1.5㎎/ℓ을 넘어선 4.6㎎/ℓ가 검출됐다. 캠프마켓 주변지역 지하수 5곳에서 채취한 수질을 분석한 결과다.

토양에서는 다이옥신이 최고 24.937 pg-TEQ/g를 기록해 국내 평균 오염치인 2.280pg-TEQ/g을 초과했다.

전문가들은 우선반환될 부평 캠프마켓 DRMO(미군폐기물처리장)부지 오염도는 부영공원보다 심각할 가능성이 높다고 입을 모은다.

장정구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은 “부영공원 등 캠프마켓 주변지역의 오염조사결과와 DRMO관련 과거 미국 자료를 감안하면 오염은 매우 심각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기지 내부 오염현황을 정확하게 알아야 제대로 된 공원 조성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부평미군기지는 향후 공원으로 조성된다.

시민들을 위해선 개발을 위한 속도가 아닌 온전히 정화된 부지가 필요한 이유다.

김상우기자/theexodu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