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 축산분뇨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 결국 무산

심재용 sjr@joongboo.com 2017년 04월 21일 금요일
평택에서 처음으로 추진됐던 축산분뇨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중부일보 20017년 2월 28일자 18면 보도 등)이 첫 삽을 떠보지도 못하고 무산됐다.

해당 사업의 주체격인 평택축산업협동조합(이하 평택축협)이 지금의 사업 진행 방식으로는 사실상 추진이 불가능하다며 포기 선언과 함께 다른 방안을 찾고 나섰기 때문이다.

20일 평택시와 평택축협 등에 따르면 평택축협이 지난 6일 축산분뇨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위해 지원 받았던 국가보조금 31억 원을 농림축산식품부에 반환했다.

당초 예상했던 비용보다 증액된 사업비 부담과 설계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 등으로 더이상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 다른 방식의 대안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따라 평택축협은 농림부의 보조금 지원 규정에 따라 향후 2년간 농림부 지원 사업에 참여할 수 없게 됐다.

사실상 축산분뇨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이 무산된 것이다.

평택축협은 우선 향후 2년간 해당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 하는 것과 동시에 보다 큰 규모의 국가 보조금을 지원 받을 수 있는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평택축협은 환경부를 통한 보조금 지원 신청을 검토 중에 있는데, 환경부가 요구하는 기준을 충족시키면 축산분뇨자원순환센터 건립 보조금으로 최대 200억 원까지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평택축협은 지난해 2월 기존 사업부지 인근 부지 5천222㎡를 매입한데 이어 지난달에도 6천585㎡ 규모의 부지를 추가로 매입하면서, 계속해 사업 추진 의사는 내비치고 있다.

평택축협 관계자는 “그동안 추진하던 자원순환센터는 건물구조 등 기본적인 설계부터 문제가 있는데다 무엇 보다 지중화 설비에 따른 고비용 저효율이 걸림돌이었다”며 “새로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사업을 검토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사업은 평택축협이 2013년 농림축산식품부의 주요 정책사업에 선정되면서 45억 원(국도시비 31억5천만 원, 융자 13억5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아 추진돼 왔지만 2년 넘게 입지 문제로 민·민, 민·관 갈등을 겪어왔다.

심재용기자/sjr@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