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상] 中 태극권의 굴욕, 격투기 선수에 20초만에 KO패

2017년 05월 01일 월요일
▲ 중국 청두에서 태극권과 격투기의 대결 [신경보]

중국 남부 쓰촨(四川)성의 청두(成都)에서 중국 전래의 태극권과 격투기의 대결이 중국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1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쓰촨성 청두의 한 체육관에서 격투기 강사인 쉬샤오둥(徐曉冬·39) 씨와 태극권 강사인 웨이레이(魏雷·41) 씨가 시합을 벌였다.

이 대련에서 웨이 씨는 채 20초도 걸리지 않아 쉬 씨에 난타당해 링위에 쓰러졌고, 이들의 대련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중국 전통무술이 현대의 격투기를 당할 수없게 된 것이냐며 탄식했다.

네티즌들은 액션배우인 리샤오룽(이소룡)이나 전쯔단(견자단)의 화려한 기술을 기대했지만 웨이 씨는 손을 써볼 겨를도 없이 순식간에 무너졌다.

두 사람의 대결은 현역에서 은퇴한 뒤 격투기 강사를 하고 있는 쉬 씨가 전통 태극권이 사기라며 웨이 씨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설전을 벌였고 네티즌들이 "말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끝장을 봐라"고 충동해 대결이 성사됐다. 신문은 하지만 이번 대련이 태극권과 격투기를 대표할 수는 없다면서 중국 전통무술을 깎아내려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웨이 씨도 자신은 태극권의 세계에서 초등학생 수준이며 중국에는 수천만명이 수련자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태극권은 격투기 기술과 패턴이 다르다면서 대부분이 양생을 위해 태극권을 수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