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새 대통령 선출…25세 연상 부인 브릿지 트로뉴는 누구?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05월 08일 월요일

▲ AP연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새 대통령 선출…25세 연상 부인 브릿지 트로뉴는 누구?

프랑스의 새 대통령에 선출된 에마뉘엘 마크롱(39)의 25세 연상 부인인 브리짓 트로뉴(64)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과 브리짓 트로뉴는 20여 년 전 학생과 교사로 프랑스 아미앵의 한 사립고교에서 처음 만났다.

15세 소년 마크롱은 40세 프랑스어 교사였던 트로뉴와 연극 동아리에서 함께 희곡을 쓰며 사랑에 빠졌다. 트로뉴는 당시 3명의 자녀를 둔 기혼자였다.

두 사람의 관계에 놀란 마크롱의 부모는 아들을 파리로 보냈지만, 마크롱은 반드시 트로뉴와 결혼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후 트로뉴는 결국 이혼하고 2007년 마크롱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자녀가 없지만 마크롱은 트로뉴가 전 남편과의 사이에 둔 세 자녀와 손주 7명이 모두 자신의 가족이라고 말하는 등 변함없는 애정을 보이고 있다. 트로뉴의 자녀들도 마크롱을 '대디'라고 부른다.

마크롱의 전기 작가인 안느 풀다는 마크롱이 사귄 또래 여자친구는 단 한 명 뿐이었고, 그 외 마크롱이 만난 여성은 트로뉴가 유일했다면서 오늘날에는 극히 예외적인 경우라고 평가했다.

마크롱은 평생의 연인인 트로뉴에 대해 "지적인 영혼의 동반자이자 친구"라고 부인에 대해 자주 말하곤 한다.

이번 대선전에서도 트로뉴는 내내 남편과 함께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며 일종의 협력자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마크롱은 지난 1차 투표 직후에 이어 이번 결선 승리 후에도 트로뉴의 손을 붙잡고 함께 무대에 올라 환호하는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었는데, 프랑스에서는 매우 이례적인 일로 평가된다.

특히 트로뉴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남편에게 정치적 조언자 역할도 하고 있다. 이번 대선전에서도 유세에 동행해 사람들과 사진을 찍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가 하면 남편의 연설문 작성도 도왔다.

남편을 돕기 위해 2015년 교단을 떠난 트로뉴는 지난해 한 인터뷰에서 남편이 당선되면 영부인으로서 청년 문제에 집중하고 교육 문제를 위해 싸울 것이라면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앞서 마크롱은 "당선되면 트로뉴에게 영부인으로서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1953년생인 트로뉴는 초콜릿 제조업을 하는 부유한 집안의 상속자다. 그의 제자들은 트로뉴가 열정적이고, 활동적이며, 유쾌한 사람이라고 평가한다.

트로뉴는 패션에도 관심이 많은데, 프랑스 잡지들은 그녀의 스타일을 '현대적'이라고 평가하곤 한다. 최근에는 크리스티앙 디오르, 루이뷔통 등 프랑스 명품 브랜드의 패션쇼를 관람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편 에마뉘엘 마크롱은 7일(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65.78%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제25대 대통령에 당선됐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