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법무부 '돈 봉투 만찬' 재구성…B식당에서 무슨 일이

가정집 개조한 식당 안방에서 이목 피해 돈봉투 주고받아
1인당 6만원 수준의 코스 요리에 술 곁들여…운전기사가 결제

2017년 05월 18일 목요일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간 '돈봉투 만찬사건'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와 검찰청에 지시했다. 연합
 "밥 먹고 소통하는 게 뭐가 문제인가…부족한 수사비를 보전했을 뿐이다."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이 부하 직원을 대동해 식사했고 이 자리에서돈 봉투가 오간 사실이 알려진 직후 양측이 보인 반응은 이렇게 요약된다.

 여론의 비판에도 검찰과 법무부는 '별 문제 없다'며 손을 놓고 있었던 셈이다. 검찰이 일반적인 세상의 인식과 많이 동떨어졌다는 질타를 받는 대목이기도 하다.

결국, 이틀 뒤 문재인 대통령이 감찰을 지시했고 바로 다음 날 검찰의 핵심 요직'빅 2'로 불리는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 20기)법무부 검찰국장이 사의를 표명하는 사태로 번졌다.

 지난달 21일 양측이 만난 서울 서초구 서초동의 B 식당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우병우(50·19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불구속 기소한 후 첫 금요일 저녁.

 검찰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장인 이 지검장은 노승권(52·21기) 1차장 검사와 최순실 게이트 수사에 참여한 부장검사 등 5명을 이끌고 B 식당을 방문했다. 여기에는 우 전 수석을 수사한 부장검사도 포함됐다.

 이들은 오래된 가정집을 개조한 B 식당의 안방에 자리잡았고 이 자리에는 안 국장과 그 부하이자 검찰국 실무자인 검찰과장, 형사기획과장이 동석했다.

 안 국장은 우 전 수석이 수사 대상일 때 빈번하게 통화한 탓에 우 전 수석이 수사를 무력화하는 창구였다는 의혹을 산 인물이다.

 검찰 선후배로 구성된 이들 10명은 B 식당을 맛집으로 유명하게 만든 코스 요리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석자들은 제철 생선회, 무침, 나물 등을 안주 삼아 술을 마시며 전 국민의 관심을 끈 최순실 게이트 수사 '성과'에 관해 덕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 도중 안 국장은 수사 실무자인 부장검사 5명을 격려한다며 봉투를 건넸다.

 청와대의 공식 발표에 따르면 여기에는 70만∼100만원이 각각 들어 있었다.

 가장 선배 격인 이 지검장도 '답례'의 뜻을 표했다.

 그는 검찰과장과 형사기획과장에게 각각 100만원이 든 봉투를 전달했다.

 이들은 음식을 나르는 종업원이나 식당 사장의 눈을 피해 봉투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점심 때에는 5천원 짜리 백반을 먹으려는 직장인 등이 줄을 잇는 허름한 식당이지만 세간의 이목을 벗어나 검사 선후배가 우의를 다지기에는 안성맞춤이었던 셈이다.

 이날 식사 대금은 운전기사가 신용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용차와 기사를 제공받는 이 지검장이나 안 국장이 업무추진비를 사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B식당은 1인당 6만원 안팎을 받고 저녁 때 코스 요리를 제공하며 술, 음료, 봉사료 등을 고려하면 이날 70만원 안팎이 지출됐을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중앙지검은 만찬 사실이 알려진 직후 이 지검장이 검찰 후배 격려 차원에서법무부 각 실·국과 모임을 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이날 저녁 식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검찰이 공개한 이 지검장의 업무추진비 지출 명세를 보면 그가 현직에 임명된 2015년 12월부터 작년 12월 사이에는 법무부가 상대방으로 기재된 것이 없다. 금년도 업무추진비 사용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