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핵폭발도 견디는 美공군기, 토네이도에 손상

핵전쟁시 美지휘부 역할하는 '최후의날' 항공기 2대 피해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 미국 공군의 '최후의 날' E4-B 항공기
 핵전쟁 때 미국 군 최고지휘센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특수제작된 미 공군 항공기가 강력한 회오리바람(토네이도)을 맞아 손상됐다고 23일(현지시간) 미 공군당국이 발표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네브래스카주 오펏 공군기지에 있던 E4-B 항공기 2대가 갑자기 불어닥친 토네이도에 손상됐다.

 또 RC135 정찰기 7대도 가벼운 손상을 입었으며, 기지 내 나무들이 뿌리째 뽑히고 일부 건물이 부서졌다.

 E-4B는 핵전쟁 때 대통령, 국방장관, 합동참모장 등 미군 최고위급 인사들이 타고 공중에 머물며 군과 민간을 지휘·통제하는 '국가공중작전센터'(NAOC) 역할을 하는 항공기다.

 '최후의 날(Doomsday)' 항공기라는 별명의 E-4B는 핵폭발 때 생기는 고농도의 전자기 펄스와 열폭풍에 견디도록 표면이 강화 설계돼 있다. 또 공중급유를 받으며 지상 착륙 없이 여러 날 동안 공중에 머무를 수 있다.

 현재 미 공군은 냉전 시대인 1970년대에 보잉 747기를 개량해 만든 E4-B를 모두4대 보유하고 있다. 핵전쟁 등 위기 시에 언제든지 대통령 등 수뇌부를 분산 탑승시키고 세계 어디든 갈 수 있도록 늘 대기 중이다.

 미 공군 대변인은 이번 회오리바람으로 인한 피해는 경미하고 이미 회복 중이라며 E4-B 등은 주요 임무를 아무 지장 없이 수행할 수 있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