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혈당 올리는 탄산음료… 갈증 더 일으킨다

당뇨병 환자 '건강한 여름나기'

황호영 alex1794@naver.com 2017년 07월 12일 수요일
당뇨병 환자들, 여름 잘 보내고 있나요?



더운 여름, 사람들은 더위를 식히기 위해 에어컨을 가동시키고 시원한 음료수를 마신다. 하지만 이런 행동이 당뇨병 환자의 경우 항상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다. 여름철 당뇨병 환자들이 명심해야 할 사항에 대해 알아보자.



▶ 추운 실내에서는 얇은 가디건을 입자.

실내 온도가 지나치게 낮을 경우 실외 온도와의 차이로 인해 인체는 체온조절능력을 상실해 감기에 걸리기 쉽다. 특히 당뇨병 환자들은 면역력이 저하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더욱 조심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들은 저하된 면역력 때문에 심한 감기에 걸리면 혈당 조절이 잘 되지 않는다. 추운 실내에서는 급격한 체온 변화를 막아줄 가디건 등의 얇은 겉옷 착용을 권장한다.



▶ 청량음료 보다는 물을 마시자.

더운 여름, 외부 활동으로 인해 땀이 많이 나면 탈수가 발생해 당뇨병 환자의 혈당은 급격히 증가한다. 이 때 갈증 해소를 위해 청량음료를 찾는 사람들이 있지만 청량음료는 혈당을 올려 반복적으로 갈증을 느끼게 만들고, 혈당 조절에 악영향을 주므로 피해야 한다. 또한 무설탕, 무가당이라고 표시되어 있는 음료수에도 설탕이나 포도당 대신 과당 등이 들어있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는 갈증이 심한 경우 시원한 냉수나 끓여서 식힌 보리차를 마시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냉녹차, 레몬을 띄운 냉홍차 그리고 오이냉국도 공복감을 줄임과 동시에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음식이다.



▶ 무서운 ‘당뇨발‘, 여름엔 특히 조심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가 혈당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혈관 장애와 말초신경의 손상 가능성이 커져 발에 상처가 나도 잘 낫지 않거나 궤양이 생길 수 있다. 이렇게 당뇨병 환자의 발에 생기는 모든 문제를 ‘당뇨병성 족부병증’, 쉽게 말해 ‘당뇨발’이라고 한다. 덥고 습한 여름에는 발의 청결 유지가 가장 중요하다.

발에 무좀이나 습진이 생기지 않도록 발을 자주 씻고 완전히 말린 후 보습 크림을 발라줘야 한다.

특히 맨 발로 다니는 것은 금물이다. 휴가철 바다나 계곡을 맨발로 걸어 다니는 사람이 많은데 이 경우 날카로운 돌이나 쓰레기를 밟고 생긴 상처에 감염이 되거나 뜨거운 모래에 화상을 입는 등 여러 가지 위험이 크다.

매일 발 건강을 위해 발에 상처가 나지 않았는지 세심하게 관찰해야 하며 발의 피로를 줄이고 혈액순환과 통풍이 잘 될 수 있도록 발목을 조이지 않는 면양말, 부드럽고 편안한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 여름휴가 떠나기 전 체크하자

당뇨병 환자는 휴가를 떠나기 전에 혈당이 잘 괸리되고 있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 저혈당을 예방하기 위해 본인이 복용하고 있는 경구 혈당강하제나 사용하는 인슐린에 대해 정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혈당 측정기와 저혈당 대비 간식을 챙기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몸에서 보내는 저혈당 신호를 알아야 한다. 갑자기 시야가 흐려지면서 손이 떨리고 식은땀이 흐른다면 즉시 휴식을 취하고 혈당 체크를 해야 한다. 장거리 운전 시 가끔 차에서 내려 스트레칭을 하고 혈당을 체크하는 등 예방법과 대처법을 알아놓는 것이 중요하다.

해외여행을 준비하고 있다면 주치의와의 면담을 통해 평소 혈당관리가 잘 되고 있는지 확인하고 혈당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면 의료진과 상의 후 여행을 떠나도록 한다.

무더운 여름은 당뇨병 환자들이 지금껏 잘 유지해 왔던 생활 리듬이 깨지기 쉬운 시점이기 때문에 휴가 전 건강을 위협하는 여러 요소들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황호영기자

도움말 : 조윤희 이춘택병원 조윤희 2내과장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