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시 '수원 군공항 이전반대' 기조 바뀌나…국방부에 설명회 요청

백창현 bch@joongboo.com 2017년 08월 10일 목요일
화성시와 전투비행장화성이전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가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설명회를 유치하려 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그동안 수원시의 주민설명회를 비롯해 국방부와의 면담을 극구 거부해왔던 기조와 다른 행보여서,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9일 화성시와 범대위 등에 따르면 시와 범대위가 함께 하는 워크숍이 오는 17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충남 덕산 리솜 리조트에서 진행한다.

워크숍에는 수원 군공항 예비 이전후보지인 화성 화옹지구 주민과 화성시 관계자, 범대위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이를 위해 화성시는 화옹지구 면사무소 등에 워크숍 참석을 독려하는 협조 공문을 보내고, 시와 범대위, 주민간 소통의 자리를 갖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초 워크숍에서 비공식적으로 수원 군공항 이전 설명회가 계획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화성시는 범대위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해 설명을 해줄 수 있는 전문가를 초청할 것을 요구했고, 범대위는 이 같은 내용을 국방부에 전달했다.

화성시와 범대위 측이 먼저 국방부에 수원 군공항과 관련한 설명 문의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국방부는 비공식적인 설명회에 군 관계자가 나서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민간 전문가를 추천했고, 결국 시와 범대위는 해당 설명회 계획을 취소키로 결정했다.

윤영배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당초 국방부와 화성시 사이에 소통 부족으로 인한 오해가 많이 생기면서 관련 전문가를 요청한 것은 맞다”며 “다만 국방부의 거부로 흐지부지 됐다”고 말했다.

이는 화성시, 범대위가 그동안 수원 군공항 이전과 관련한 설명 자체를 극구 거부해왔던 기존 기조와는 전혀 다른 행보다.

화성시와 범대위는 지난 4월 수원시가 개최하려던 수원 군공항 관련 주민설명회는 물론 지난달 17일 국방부의 시 방문을 거부한바 있다.

이 때문에 시와 범대위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새로운 대안과 방안을 고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화성시 관계자는 “워크샵 준비 초기에 화성시에 끼치는 영향 등에 대해 설명할 사람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전문가 섭외를 추진하려던 것은 맞지만 설명회는 아니었다”며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생각해 철회된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창현기자/bch@joongboo.com
▲ 사진=중부일보DB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