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영진, 김기덕 감독 논란에 "촬영 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女는 자고 싶어야 돼'"

홍지예 hjy@joongboo.com 2017년 08월 11일 금요일

▲ <사진=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 캡처>
이영진, 김기덕 감독 논란에 "촬영 때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女는 자고 싶어야 돼'"

모델 출신 배우 이영진이 과거 영화를 촬영하러 갔다가 합의 없는 전라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김기덕 감독 논란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MC 이영진은 김기덕 감독의 강압 촬영 논란에 대해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 사실 지금 터진 것도 늦게 터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하게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어 이영진은 자신의 경우를 예로 들며 "시나리오에서는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것이기 때문에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이야기를 나눴다"며 "촬영장에 갔더니, 첫 촬영과 첫 신, 첫 컷이 남자배우와의 베드신이더라.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 생각했는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불러 1대1 면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영진은 "감독님의 의도는 완전한 노출, 전라였다.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신이나 베드신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다. 현장에서 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는 가이드이기 때문에 뭉뚱그려 쓰는 경우도 있더라. 이렇게 민감한 사안이라면 철저한 계약 하에 찍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김지예 변호사는 "우선적으로 계약을 지키는 게 중요하고 변경할 경우엔 당사자간 합의가 있어야 한다. 그게 없으면 못 찍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영진은 "영화가 여성의 대상화가 심한 장르"라며 "가장 많이 들었던 말이 '여자는 자고 싶어야 돼'였다. 셀 수가 없다. 다른 능력은 이걸 갖춘 다음인양 말이다"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케 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