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교육청, 국정교과서 비밀 TF팀장 교장 발령냈다가 전격 취소

주말 교육부에 항의전화 쇄도하자… 철회결정

허좋은 2017년 08월 14일 월요일

인천시교육청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의 주역을 인천지역 한 중학교 교장에 발령 냈으나, 여론 악화를 우려한 교육부의 요청으로 철회했다.

13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다음 달 1일 자로 동인천중학교 교장 발령이 났던 교육부 김연석 방과후학교지원과장의 발령을 전격 취소했다.

앞서 11일 시교육청은 김 과장을 비롯한 각급학교 교장·교감 및 교육전문직원 311명에 대한 인사 발령을 했다.

김 과장은 지난 정부에서 무리하게 추진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을 위한 비밀 TF의 기획팀장을 맡아 실무를 총괄한 인물이다.

장학관 출신인 김 과장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이 잠잠해진 이후부터 시교육청에 교장 발령을 부탁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과장의 발령 취소는 악화된 여론이 교육부에 불똥이 튀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12일 김 과장의 발령이 알려지자 주말임에도 교육부에는 수차례 항의 전화가 쏟아졌고, 교육부와 시교육청은 긴급 협의를 열어 발령 취소를 결정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가 김 과장 발령 철회를 요청했고 시교육청은 받아들이는 형식으로 처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김 과장은 교육부에 돌아갈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김 과장은 비밀 TF 활동 외에도 역사 인식과 관련해 여러 차례 물의를 일으켰던 전력을 갖고 있다.

지난 2015년 국정감사에서 새누리당 강은희 의원에게 기존 한국사 교과서와 집필진을 분석한 이른바 ‘색깔론 보고서’를 제공했던 것이 대표적이다.

당시 교육부 실태조사 결과 김 과장은 장·차관 결재도 없이 특정 의원에게 보고서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위안부 단어 삭제와 5.18에 대한 편향적 서술로 논란이 된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에도 실무에도 관여했다.

현재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과 실무 부서인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공식 폐지된 상태다.

허좋은기자/hgood@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