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립유치원 휴업… 학부모들 '원비 환불' 맞대응 움직임

"명분 없는 휴업" 비판 목소리… 일부 교육비 반환 신청 움직임
청와대 홈페이지에 반대청원도

변근아 gaga99@joongboo.com 2017년 09월 13일 수요일

▲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연 '유아교육 평등권 확보와 사립유치원 생존권을 위한 유아교육자 대회'에 참가한 시립유치원 원장들이 '유아학비 공ㆍ사립 차별없이 지원, 사립유치원 운영의 자율성 보장'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오는 18일과 25∼29일 두 차례에 걸쳐 휴업을 강행할 예정이다. 연합
사립유치원들의 집단휴업 예고로 경기도내 유아교육현장 혼란이 불가피한 가운데, 학부모들도 맞대응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에 사립유치원 휴업에 반대하는 청원을 올리는 한편 유치원비 자동이체 해지를 통해 휴원기간 동안 원비 반환 등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12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사립유치원 1천98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36.1%(397곳)가 집단휴업에 참여할 계획이며, 8.5%(93곳)는 휴업에 불참할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55.4%(608곳)는 휴업 참여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앞서 전국 사립유치원들은 재정지원 확대와 국공립유치원 증설 정책 폐기를 주장하며 오는 18일과 25~29일 휴업에 들어간다고 예고했다.

그러나 1차 휴업일이 다가오면서 당장 아이를 맡길 데가 없는 맞벌이 부부 등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사립유치원 집단휴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이상 도교육청과 교육당국의 제재만 기다리고 있을 수 없다며 사립유치원을 상대로 유치원비 환불 요구 등 맞대응에 나선 학부모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이번 휴업에 대한 원비를 지불하지 못하겠다는 뜻을 밝히는 유치원비 자동이체 해지 움직임이 일고 있으며, 휴업반대 서명 운동도 진행되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립유치원 보육료 인상 등 집회 반대합니다’ 청원에는 8천400명이 넘는 사람이 동의를 표한 상태다.

수원의 한 사립유치원에 아이를 보내고 있는 이모(34)씨는 “도교육청에서 이번 휴업이 불법이라고 공지한 것을 봤다. 학부모 동의 없이 휴업을 강행하는 것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면서 “‘부당 징수 교육비 반환 신청서’를 작성해 휴업 기간 동안의 유치원비를 돌려받는 등 항의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참교육학부모회경기지부 등 도내 학부모 30여 명은 이날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분 없는 집단휴업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우선 비상 돌봄체계를 마련해 사립유치원 휴업으로 인한 학부모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임을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도내 공립유치원(단설 81곳, 병설1천76곳)에서 임시돌봄서비스를 실시, 학급당 최대 사립유치원 원생 5명씩 돌볼 계획”이라면서 “집단 휴업 사태가 빚어지기 전에 사립유치원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근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