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의식했나… 평택시 구도심개발에 20억 편성

평택시 추경안 뜯어보니… 도시재생 5개 신규사업 포함
행정절차 내년 6월전 마무리… 시 "우현히 타이밍 겹친 것"

심재용·황영민 2017년 09월 14일 목요일
넥스트경기 창조오디션에 떨어진 공재광 시장의 공약사업을 추경안에 반영(중부일보 2017년 9월 12일자 1·3면 보도)한 평택시가 수십 억원의 구도심 활성화 사업예산도 함께 편성한 것으로 확인돼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사업들 대부분이 내년 6월 지방선거 시점에 앞서 사실상 완료될 계획이기 때문이다.

13일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2017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도시재생 관련 5개 사업에 대한 예산 20억5천만 원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사업별 예산을 살펴보면 ‘안정·서정·신장 뉴타운해제지역 활성화’ 4억 원, ‘서정역세권 활성화’ 2억5천만 원, ‘통복 및 안중권역 활성화’ 3억 원, ‘합정동 일원 구도심 활성화’ 1억 원, ‘서정·신장동 맞춤형 정비’ 10억 원 등이다.

안정·서정·신장 뉴타운해제지역 활성화사업은 2008년 재정비 촉진지역 지정 후 지역주민 반대로 지난해 전면해제된 12개 팽성읍 안정리와 서정동, 신장동 등 뉴타운 해제지역 95만㎡에 대한 활성화 계획 수립 용역비다.

서정역세권과 통복 및 안중권역은 평택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상 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 각 15만6천㎡, 23만9천㎡ 면적의 구도심 활성화 용역이 진행될 예정이다.

합정동 일원 구도심 또한 소사벌 신도시와 용이지구 등 신도심 구축으로 인해 낙후된 구도심으로 상권활성화를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할 방침이다.

시는 문재인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정책이 본격화됨에 따라 정부기조에 발 맞추기 위해 구도심 활성화 용역을 대거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용역 완료 시점을 두고 지역정계에서는 추측성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시의회에 제출된 추경예산안 설명서상 기본방향·목표설정·부문별계획 수립 및 각종 행정절차를 마치는 시점이 내년 6월 이전으로 설정돼 있어서다.

지역정가에서는 “민선7기 평택시장을 선출하는 지방선거일자가 내년 6월 13일로 정해진 상황에서 구도심 지역을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사업 용역계획이 발표되기 때문에 지방선거 대비용이 아니냐”는 시각이 팽배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뉴타운 해제지역인 서정동과 신장동 일대에 10억 원을 들여 진행할 예정인 맞춤형 정비사업도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작될 계획인 것으로 확인돼 이같은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이에 시는 정부기조에 발맞춘 선제적 조치일뿐, 지방선거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구도심 도시재생용역 발주시기를 두고 의혹이 제기될 수는 있지만, 전적으로 평택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의 도 승인이 지난 7월에 났기 때문에 우연히 타이밍이 겹치게 된 것”이라며 “정부에서 도시재생뉴딜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고 있는만큼 시에서도 몇 달이라도 빨리 활성화 전략을 구상해야 국비를 확보할 수 있기에 선제적 조치를 취했을 뿐이다”고 말했다.

심재용·황영민기자
▲ 사진=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