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필로폰 밀수·투약' 남경필 지사 장남 구속기소

마약류관리법 위반…마약 제공한 공범 3명도 함께 재판 넘겨

2017년 10월 13일 금요일

마약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된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장남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박재억 부장검사)는 13일 남 지사의 아들 남모(26)씨를 필로폰 밀수 및 투약 등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회사원인 남씨는 올해 7∼9월 중국 베이징과 서울 강남구 자택 등에서 수 차례 필로폰을 투약하거나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인천공항을 통해 필로폰을 밀반입한 혐의도 받는다.

남씨는 휴가로 간난 중국에서 지인에게 필로폰 4g을 구매하고, 이를 속옷 안에 숨겨 지난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씨는 이후 즉석만남 채팅 애플리케이션으로 함께 필로폰을 투약할 여성을 물색하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검찰은 남씨에게 밀수한 필로폰을 제공한 A씨도 함께 구속 기소하고, A씨의 공범 두 사람은 불구속 기소했다.

남씨는 지난 2014년에도 군복무 시절 후임병들을 폭행·추행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돼 군사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