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택의-이다영, V리그서 '팔방미인' 세터로 맹활약

오창원 cwoh@joongboo.com 2017년 10월 20일 금요일

황택의(21·의정부 KB손해보험)와 이다영(21·수원 현대건설)이 2017~2018시즌 V리그 남녀부서 시즌 초반 공격과 수비, 경기 조율까지 빼어난 활약을 펼치며 ‘팔방미인’ 세터로 활약하고 있다.

남자부의 황택의는 지난 시즌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2005년 프로배구 출범 이후 세터로는 최초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았다.

시즌 중반 이후 선발 출전 시간을 늘려가며 기대에 부응했고, 신인상 수상과 국가대표에 발탁돼 한국을 대표할 차세대 세터로 확실하게 자리매김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는 팀 내 세터 자리를 양분했던 권영민이 수원 한국전력으로 이적하며 주전 자리를 꿰찼다.

황택의는 일취월장한 기량을 뽐내며 KB손해보험의 개막 2연승을 이끌고 있다.

비시즌 동안 웨이트 트레이닝에 전념해 토스 속도는 더욱 빨라졌고, 알렉산드리페헤이라(등록명 알렉스)와 이선규, 이강원을 적절하게 활용하는 경기 운영 역시 노련미를 더했다.

게다가 황택의는 세터치고는 큰 신장(189㎝)을 앞세워 블로킹에 능하고, V리그 국내 선수 가운데 최고로 평가받는 강서브까지 갖췄다.

KB손해보험이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V리그 출범 후 첫 3-0 승리를 잡은 18일 경기서 황택의는 블로킹 득점 4개에 서브 에이스 5개로 총 9득점을 쓸어담아 한 경기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새로 썼다.

이번 시즌 황택의는 서브로만 9득점을 올렸다. 득점만 많은 게 아니라, 총 서브시도 47번으로 이 부문 리그 1위를 달린다.

본업인 토스에도 소홀하지 않다. 황택의는 이번 시즌 84개의 세트 성공으로 리그 최다를 기록 중이다.

여자부에서는 이다영이 팀의 2연승을 이끌며 눈길을 끈다.

프로 4년 차인 이다영은 입단 직후부터 한국 여자 세터 계보를 이어갈 재목으로 주목받았지만, 소속팀에서는 주전 세터 염혜선에 밀려 백업 역할에 만족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염혜선이 화성 IBK기업은행으로 옮기고, 명 세터 출신 이도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에야 이다영의 기량은 꽃피기 시작했다.

황택의와 마찬가지로 ‘높이’는 이다영의 장점 중 하나다.

신장 179㎝로 여자부 세터 가운데 최장신인 이다영은 블로킹 뿐만 아니라 필요할때는 공격까지 척척 소화한다.

15일 KGC인삼공사 전에서 블로킹으로만 3득점을 올린 이다영은 18일 IBK기업은행 전에서 블로킹 3득점 포함 5득점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평균 5.49개였던 세트도 이번 시즌에는 12.1개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오창원기자/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