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명박 "적폐청산이 개혁인가…감정풀이·정치보복 의심들어"

"새 정부 들어 모든 분야 갈등과 분열 깊어져"
軍사이버사 댓글지시 여부 질문에 "상식에 안맞다" 반박
MB측 "군·정보기관 정치댓글 시시콜콜 지시한 바 없다"

2017년 11월 12일 일요일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을 방문하기 위해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에 앞서 '적폐청산'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
이명박 전 대통령은 12일 여권의 적폐청산 활동과 관련해 "지난 6개월간 적폐청산을 보면서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보복이냐는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러한 것(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고, 전 세계 경제 호황 속에서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새로운 정부가 들어오면서 일말의 기대를 하고 있는 사람중 한 사람이었다"며 "(하지만) 새로운 정부가 들어와서 오히려 사회의 모든 분야가갈등과 분열이 깊어졌다고 생각해서 저는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국가를 건설하고 번영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 쉽지 않다. 그러나 파괴하고 쇠퇴시키는 것은 쉽다.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는다"며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을 발전시켜 나가고 번영시켜 나가야 한다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온 세계가 칭송하듯이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 내에 발전한 나라다. 민주주의도 이뤘고 경제번영도 이뤘다. 짧은 시간 발전하는 동안에 부정적인 측면도 있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아는 사실"이라며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이 부정적인측면보다도 훨씬 크다는 것을 우리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정적인 것을 고치기 위해서 긍정적인 측면을 파괴해서는 안된다"며 "부정적인 측면은 개혁해 나가되 긍정적인 측면은 이어나가야 한다"며 적폐청산에 대한부정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우리는 안보외교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런 가운데 군의 조직이나 정보기관의 조직이 무차별적이고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우리 안보를 더욱 위태롭게 만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해 현재 진행 중인 검찰의 군 사이버사령부·국정원 댓글 수사에 대한 비판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군 사이버사령부의 활동과 관련해서 보고받은 것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상식에 벗어난 질문은 하지 말라"며 "그것은 상식에 안 맞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인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은 군과 정보기관의 댓글을) 시시콜콜 지시한 바가 없다.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그렇게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이어 "북한의 심리전이 강해지는 전장에서 불가피하게 증원을 허가한 것을 문제 삼는 것은 곤란하다"며 "세상에 어떤 정부가 댓글을 달라고 지시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눈곱만큼 군과 정보기관의 정치 댓글을 옹호할 생각이 없다. 잘못된 건 밝혀져야 하고 처벌되는 게 맞다"면서도 "문제가 된 댓글은 전체의 0.9%라는 것이 검찰이 제기한 자료에 나오고, 그중 절반만 법원이 받아들여 0.45%의 진실"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수석은 "잘못된 것이 있다면 메스로 환부를 도려내면 되는 것이지 전체 손발을 자르겠다고 도끼를 드는 것은 국가안보 전체에 위태로운 가져오는 일"이라고덧붙였다.

 이 전 수석은 이어 "외국 정부로부터 정식 초청을 받아 한국의 성장 비결을 가르쳐달라고 해서 나가는 것인데 출국금지를 하자는 말이 나와 참으로 안타깝다"며 "대한민국 국격과 품위를 지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 문화장관의 초청으로 2박4일 일정으로 바레인을 방문하며, 현지 각료 및 바레인 주재 외교사절 등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강연을 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제 국민 불안을 털어버리고 정부가 힘을 모아서 앞으로 전진해서 튼튼한 외교안보 속에 경제가 발전해 나갈 기회를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