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시, 공공도서관 잇따라 조성

김웅섭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 이천시가 공공도서관을 잇따라 조성하며 '책 읽는 도시'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사진은 마장공공도서관 조감도. 사진=이천시청
‘책 읽는 도시’ 이천시가 글로벌 학습도시의 위상에 걸맞은 공공도서관을 잇따라 조성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현재 4개의 시립, 청미, 효양, 어린이 도서관을 운영하고 마장 택지개발지구 내 마장공공도서관을 건립 중에 있다.

마장도서관은 시 서부권의 평생학습 저변 확대를 위해 2천㎡ 부지에 연면적 1천386㎡, 지상 4층 규모로 건립 중이다.

국비 16억 원을 포함한 36억 원이 투입되는 마장도서관은 지난 6월에 착공했고 현재 공정률은 42%로 내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어 온천공원에 건립 중인 평생학습 북 카페는 연면적 722㎡ 2층 규모로 1층은 장난감 대여점, 2층은 평생학습 북 카페(작은 도서관)로 조성해 요즘 트렌드를 반영해 차를 마시면서 자유롭게 독서와 문화 향유가 가능한 공간으로 꾸며진다.

총사업비는 20억 원으로 현재 공정률은 90%이며 내년 3월 개관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또한 송정동 현진에버빌 아파트 맞은편에 조성중인 증포·송정 작은 도서관은 연면적 499㎡로 만화를 주제로 한 특화도서관으로 내년 3월 개관 예정이다.

조병돈 시장은 “이천시가 책 읽는 도시 기반 마련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시민들이 도서관 시설을 많이 이용해 다양한 독서활동으로 삶의 질이 더욱 향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웅섭기자/1282kim@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