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시-공항공사 냉기류에 '항공메카 인천' 난기류

공사 지방세 감면혜택 철회 이후 양측간 대화채널 거의 닫힌 상태
산학지구투자·공항명칭일원화 등 상생협력 위한 협의 줄줄이 중단

주재홍 jujae84@joongboo.com 2017년 11월 14일 화요일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불협 화음이 지속되면서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 조성과 공항 운영을 위한 지분 참여 등이 불투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13일 열린 해양항공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조인권 국장은 “시와 공항공사의 대화 채널이 현재 거의 닫힌 상태”라며 “산학융합지구에 대한 공항공사의 투자와이사회 진입을 위한 지분 참여, 공항 명칭 변경 등을 함께 진행해야하지만 진도가 잘 나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발전을 위해 노력해야할 시와 공항공사가 냉랭해진 것은 지난 6월 16년 동안 공항공사가 받아온 지방세 감면 혜택을 철회되면서부터다.

시가 지난 2000년부터 조례에 따라 인천공항공사의 부동산 취득세 40%를 감면해주는 등 깎아준 지방세는 약 1천614억 원에 달한다.

시는 그동안 공항 공사 설립 초기 성공적 정착을 위해 혜택을 줬지만, 재정능력이 탄탄해진 만큼 지방세 감면 특혜를 폐지했다.

문제는 지방세 감면 폐지에 반발한 공항공사와 인천시의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상생협력 사업들이 줄줄이 멈춰섰다는 점이다.

산학융합지구에 항공산업 캠퍼스와 항공산업 기업·연구관이 들어서는데 공항공사는 기부하기로한 200억 원 중 100억 원을 공사 진행률에 따라 3년분할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해 선급금을 받기를 원하고 있지만 전혀 소통이 되지 않고 있다.

문제는 나머지 100억 원에 대한 투자도 아직 확정되지 않아 오는 2021년까지 완공하기로한 사업에 차질이 우려된다.

영종하늘도시유보지를 현물 출자해 공항공사 지분을 가져오는 시도도 실현 가능성이 낮다.

공항공사 지분을 가지고 있는 정부가 인천시의 지분 취득을 달가워 하지 않기 때문이다.

시는 공항 지분 확보를 통해 운영 이사회에 진출해 공항의 사회공헌 확대와 공항 주변지역 공동개발, 인천 도시경쟁력 강화 협력, 공항 인근 주민들의 피해 예방 등 상생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었다.

이밖에 공항 명칭을 ‘서울·인천 국제공항’이 아니라 ’인천 공항’으로 일원화 하는 방안도 협력이 되지 않고 있다.

18곳 항공사중 14곳 항공사는 기내 방송을 ‘인천 공항’으로 정정했지만 아시아나항공 등 4곳은 여전히 명칭을 변경하지 않고 있다.

조인권 시 행정항공국 국장은 “올해 초부터 시와 공항공사 간에 상생 협력을 위한 협의가 안되고 있다”라며 “두 기관의 신뢰도를 회복하는게 우선이다”고 말했다.

주재홍기자/jujae84@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