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활체육의 길을 묻다' 토론회 "지도자 고용안정·처우개선… 인재 확보 초석될 것"

장환순 janghs@joongboo.com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 17일 군포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생활체육의 길을 묻다'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경기도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장환순기자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서는 일선 지도자들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이 선행돼야 한다.”

손영선 군포시체육회 사무국장은 지난 17일 군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생활체육의 길을 묻다’ 토론회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토론회는 경기도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정윤경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과 도체육회가 공동 주최했다.

‘지역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과제’를 주제로 발표한 손 사무국장은 “생활체육지도자는 시민들에게 참여 동기를 심어주고 다양한 운동 방법을 가르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데도 비정규직 신분이고 처우도 상대적으로 열악한 편”이라며 “우수 인재를 확보하려면 관계 기관이 머리를 맞대 법령을 개정하고 예산을 확보하는 등 처우 개선과 고용 안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조발제자로 나선 김양례 한국스포츠개발원 정책개발실장은 2015·2016년 국민생활체육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현황을 분석한 뒤 “경기도는 참여율은 높은 편이지만 시군별 편차가 큰 건 문제”라고 지적하며 “현장과 동떨어진 공모 사업을 줄이고 성공한 프로그램을 다른 시군으로 확대하는 수요자 중심 정책을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령과 계층 구분 없이 누구나 운동을 즐길 수 있어야 한다”면서 “유아체육 지도자를 늘리고, 어르신을 단순 수혜자가 아닌 적극적인 참여자로 이끌 대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학교체육 내실화가 생활체육 활성화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대입 전형을 손봐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대학 입시제도의 변화가 미치는 학교체육과 생활체육’을 주제로 발표한 안을섭 대림대 스포츠지도과 학과장은 “중·고교생들의 체육활동 참여율을 높이려면 대학 진학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이 확산돼야 한다”면서 “선진국처럼 스포츠클럽 등 체육활동 경험을 입시에 반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밖에 계은영 고양시 스포츠융합·마케팅 전문위원은 생활체육의 ‘문턱’을 낮출 대안으로 이른바 ‘경기 BPC(Beginner’s Program Center) 설립을 제안했다. 고양시의 사례를 들며 이야기를 풀어간 계 위원은 “운동을 하고 싶어도 방법을 모르거나 장비가 없어 쉽게 포기하는 시민들이 많다”면서 “동호회와 강습소를 안내받고 체력측정, 종목 체험, 장비대여를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시설이 있다면 생활체육 인구를 늘리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최창호 도체육과장은 “지역·계층·연령별 맞춤 프로그램을 도입해 모든 도민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공언했고, 곽성호 도체육회 체육진흥부장은 “경기도형 생활체육 혁신모델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는 데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환순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