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민석, 도지사 후보경선 키메이커 되나...전해철 물밑 접촉설

황영민 dkdna86@daum.net 2017년 12월 06일 수요일
▲ 사진=연합
조직력의 전해철, 인지도의 이재명.

우열을 가리기 힘든 더불어민주당 차기 경기도지사 후보군 대결 구도에서 안민석 의원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지역정가에서 전해철·안민석 런닝메이트설(說)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5일 경기지역정가에 따르면 민주당의 차기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전해철 경기도당위원장과 안민석 의원이 손을 맞잡을 수 있다는 설이 공공연히 돌고 있다.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지닌 이재명 성남시장을 꺾기 위해 막강한 당내 조직력을 지닌 전 위원장과 최순실게이트로 스타 반열에 오른 안 의원이 연대를 구성한다는 것이다.

현재 민주당 지방선거 경선룰인 권리당원 투표와 시민 투표 5:5 방식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에서 나온 필승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대선 경선주자로 전국적 인지도를 확보한 이재명 시장은 사이다 발언과 각종 방송출연으로 대중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SNS를 바탕으로 한 지지기반층의 막강한 화력은 이 시장의 가장 큰 전략자산이기도 하다.

반면 특유의 아웃사이더 기질로 인해 당내 조직력은 약한 편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일컬어지는 3철 중 하나인 전해철 위원장은 친문세력의 든든한 지원을 받고 있다.

또 경기도당위원장으로 활동하며 당내 조직을 장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이 시장과 반대로 전 위원장의 미약한 대중적 인지도는 아킬레스건으로 꼽힌다.

각자 일장일단을 지닌 두 사람이 맞붙을 경우 경기도지사 경선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백중세로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

이같은 상황에서 키 메이커로 떠오른 인물이 안민석 의원이다.

오산에서 내리 4선을 한 안 의원은 정유라 특혜의혹을 최초로 제기하며 최순실게이트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당초 안 의원은 지난해 총선 출정식에서 차기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바 있지만, 최근 최순실일가 재산 찾기에 더 주력하는 모양새다.

친문세력측에서는 이처럼 전 위원장에게 부족한 대중적 인지도를 지닌 안민석 의원을 포섭하기 위한 물밑 접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안 의원측 관계자는 “(구)문재인 캠프쪽에서 수 차례 연락이 온 적 있다”면서 “전해철 위원장과 안민석 의원 두 사람에 대한 당내 여론조사를 통해 경기도지사 경선 출마자를 가리고, 남은 사람이 선대본부장을 맡는 것이 어떠냐는 형태의 제안이 들어왔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아직까지 안민석 의원이 전국 북콘서트 일정을 바빠 결정을 내리지 못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해철 위원장의 한 측근은 “관련된 이야기가 돌고 있다는 소문은 접하긴 했지만, 전 위원장 본인으로부터 직접 들은 바는 없다”고 말했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