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여주 역세권 개발… 동부발전 신호탄

곤지암·능서지구 개발사업 등… 경기도, 관련 실시계획 승인 예정

지방종합 2017년 12월 10일 일요일
각종 중첩규제로 개발에 어려움을 겪던 광주와 여주의 도시개발사업이 본격화된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광주 송정지구·곤지암역세권 및 여주 능서역세권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이 지난 8일 도시계획·건축공동위원회를 통과했다.

광주 송정지구 도시개발사업은 송정동 318의 4 일원 28만여㎡에 675억 원을 들여 기존 시가지와 광주시청 등 주변 행정타운을 연결하는 개발사업이다. 2019년까지 1천302가구의 주거단지와 상업·업무시설 등이 들어선다.

광주 곤지암역세권과 여주 능서역세권 사업을 통해 성남~여주간 복선전철 경강선의 곤지암역과 세종대왕릉역 주변을 개발한다.

광주시는 373억 원을 들여 2019년까지 곤지암역 주변 17만6천여㎡에 1천6세대 규모의 주거단지를 조성하고 역사 주변에는 상업 기능을 갖춘 복합주거단지를 조성한다.

여주시도 같은 기간 360억 원을 들여 세종대왕릉역 주변 23만600여㎡에 924세대의 주거단지를 마련하고 4만㎡ 규모의 유통단지도 조성한다.

경기도는 이들 3개 사업 모두 환지방식으로 진행하고, 이른 시일 내에 실시계획을 승인할 예정이다.

도는 이들 3개 지구 개발사업이 팔당특별대책지역, 자연보전권역 등의 각종 중첩규제로 개발이 지연된 경기도 동부지역 발전에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광주·여주 등 경기 동부지역에 인구 유입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각종 규제로 도시용지와 기반시설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들 사업이 마무리되면 무분별한 난개발 방지와 함께 해당 지역 경제 활성화와 생활편의시설 부족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방종합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