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정당 "서울·TK 지지율 한국당에 앞서" 반색

"겸손한 자세로 국민 기대에 부응할 것"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대규모 탈당 사태 및 당 진로를 놓고 심각한 고민에 빠진 바른정당이 모처럼 활짝 웃었다.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일부 지역에서 '보수경쟁'을 벌이고 있는 제1야당 자유한국당을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김성동 사무총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지난주말 갤럽에 따르면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서울에서 한국당에 2%포인트 앞서 5개 정당 중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의 (지지율) 격차는 크지만, 수도 서울의 상징성을 생각할때 매우 고무적"이라며 "더 낮고 겸손한 자세로 기대와 성원에 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8일 공개한 조사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서울에서 바른정당 지지율은11%로, 한국당(9%)에 비해 2%포인트 높았다.

 김 사무총장의 이 같은 보고가 있자, 유승민 대표는 마이크를 넘겨받아 "대구·경북(TK)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도 나오고 있다"며 소개했다.

 유 대표는 어떤 여론조사 결과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서울신문과 서울대폴랩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16~20일까지 전국 성인 1천7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4%포인트)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당시 여론조사에서 바른정당의 TK 지역 지지율은 17.8%로, 민주당(27.3%)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한국당의 TK 지지율은 바른정당에 못 미치는 11.4%로, 이 수치로만 보면 보수의 텃밭에서 바른정당에 역전당한 모습이다.

 바른정당은 지난달 13일 유승민 대표체제 출범 이후 통합을 포함한 당의 향후 진로를 모색하는 동시에 '개혁보수'를 앞세워 당 지지율을 끌어 올리는 데 주력하고있다.

 바른정당은 휴일인 지난 10일에도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고 중도 통합 등 당의 진로에 대해 논의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