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육자! 나도 인간(人間)입니다

한정규 2017년 12월 14일 목요일

어느 모임에서 우연히 초중등학교 선생들과 자리를 같이 하게 됐다. 요즘 학교 선생들이 학생들에게 인성교육, 생활교육 방관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을 했더니, “그런 오해를 할 수 있습니다. 교육자라고 별다릅니까. 교육자도 인간인데, 그럴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때로는 잘 못됐다는 걸 알면서도 무관심합니다. 세상이 그렇게 만듭니다. 일부 아이들은 선생을 자기 집 애완견만도 못하게 여겨요.“

“저는 평범한 가정에서 엄격한 가정교육에 정상적인 교육을 받고 뜻한바 있어 교육자의 길을 쉽지 않게 택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교육자로서의 긍지 또한 남다르지 않습니다. 이 생각은 나뿐만 아닙니다. 교육자 대부분 나와 다르지 않습니다.”

“늘 학생의 미래가 곧 내 미래라 생각하니까요. 학생을 잘 가르쳐 훌륭한 제자로 만들고 싶거든요. 그래서 학생들에게 착한 사람이 돼야한다. 공부 열심히 해야 한다. 수업시간 중엔 잡념을 버려야 한다. 선생이 하는 말 듣는데 집중해야한다. 그렇게 말을 합니다. 그런데 아이들은 아닙니다. 수업 중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린다던지, 고개를 수그리고 잠을 자기도, 옆자리 학생과 언쟁을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그걸 보고도 모르는 척 수업만 진행하고 수업시간이 끝나면 교실을 나갑니다. 잘 못 됐지요. 잘 못된 걸 모르는 게 아닙니다. 문제는 아이 부모입니다. 게다가 아동복지법입니다. 교육현장에서는 악법입니다. 인성교육, 생활교육이랍시고 꾸지람 했다가는 야단납니다. 그럴 바에는 모른 척 하는 것이 차라리 낫다 싶어 피합니다.”

그렇다고 모르는 척 해서야 그랬더니, “제게도 가정이 있습니다. 학생이 여교사에게 성추행을, 그것도 반복적으로 하자 그 학생 뺨을 때렸다가 아동학대죄로 고발당하고 타교로 전출된 사실이 있습니다. 그렇게 잘못되기라도 하면 어떻게 합니까? 국가도 그 누구도 선생 보호 안 해 줍니다. 그래서입니다.” 그러면서 요즘 학부모들 여차여차 한다는 답변을 들었다.

종종 언론에서 학생이 선생에게 욕을 하고 심하면 얼굴에 침을 뱉고 폭행을 하는 사건, 그 뿐만 아니라 학부모가 아이 말만 듣고 전화로 폭언하는 건 보통이고 학교로 찾아가 폭언 폭행을 하는가 하면, 교감 교장에게 담임을 바꿔 달라, 다른 학교로 내쫓으라고 했다는 것을 듣긴 했지만 그들 말을 들으니 정말 심각했다.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서울 강남과 서초지역에서 근무해 보겠다는 선생이 줄을 섰었는데 요즘은 그곳으로 갈 거냐고 하면 너나없이 손사래를 친다고 했다.

“그럼 당신에게 그곳으로 가 보지 않겠느냐고 제안이 오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했더니 펄쩍 뛰며 “나도 인간입니다. 환경 좋은 아이들 제자로 둬 잘 되기를 바라지만, 그리고 최선을 다해 교육시키고 싶지만 그래도 그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일부 학부모와 아동복지법이 아이들을 망치고 있습니다. 그 때문에 많은 교육자들이 교육자 아닌 직업인으로 전락하고 있습니다. 왜 남의 자식 잘 되라고 가르치다 따귀 맞고 욕먹고 끌려 다녀야 합니까? 이건 저만의 생각입니다만 교육자와 학생, 스승과 학생, 다 끝났습니다. 한석봉 이율곡 어머니 그런 분들 정말 존경스러운 세상이 됐습니다”라고 말했다.

그 선생이 하는 이야기, 교육도 좋지만 남의 자식 바르게 가르치려다 따귀 맞고 망신당할 일 있습니까? 나도 인간입니다. 그 말이 이해가 됐다. 하지만 미래의 인류를 위해 교육은 바르게 되어야 한다. 교육자를 탓하기 이전에 초중고 학생을 둔 부모는 물론 정부가 교육에 대한 올바른 의식전환이 필요하다. 교권보호정책개발(敎權保護政策開發). 늦지 않게 서둘러야 한다. 왜 교육을 위해 사랑의 회초리를 들면 안되는가?


한정규 문학평론가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