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경필 "조조될 것" 거취 관련 글에 이재명 "여포에 가깝다"

2018년 01월 13일 토요일

▲ 남경필(왼쪽) 경기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연합
 국민의당과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자유한국당으로의 복당 의지를 드러낸 글을 페이스북에올리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견제구를 날렸다.

 차기 경기지사 후보군인 두 사람은 최근 이런저런 정책을 두고 설전을 벌이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할 수 있다면 기꺼이 조조가 되는 길을 택하겠다"며 거취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남 지사는 지난 9일 바른정당에 탈당계를 제출했고 이르면 14일 한국당으로 복당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이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 글에서 "남경필 지사님은 조조 아닌 여포"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남경필 지사님이 조조가 되어 세상을 어지럽히는 동탁을 토벌하시겠다고 한다. 그런데 조조는 시류따라 진영을 옮겨 다니지는 않았고, 용맹하지만 의탁할 곳을 찾아 옮겨 다닌 건 여포"라고 했다.

 이어 "유불리를 가려 여러 번 진영을 바꾸었고 의탁했던 동탁을 제거한 건 여포였으니 굳이 남 지사님 식으로 정하다면 지사님은 조조보다 여포에 가깝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축구 경기에서 수시로 유리한 곳을 찾아 골대를 옮기는 건 반칙"이라며 "이제라도 자유한국당에 골대를 고정하시고 진득하게 도지사 수성전을 치르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