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야 "인재 모셔라"… 지방선거 대비 영입전쟁 본격화

민주당, 외부 유력인사 발굴 나서… 당 정발위 혁신안도 최종 추인
한국당, 오늘 수원·인천 신년회… 인재찾기·맞춤공약 개발 전력
국민·바른, 통합매듭후 체제전환
정의당, 내달 지선준비위 가동

김재득 jdkim@joongboo.com 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 추미애 민주당 대표(왼쪽),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

6월 지방선거가 5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치권이 인재영입과 조직정비 등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외부 인재 영입에 본격 나서는 한편 17일 권역별 최고위원제 폐지와 당원자치회 도입 등 당 정치발전위원회의 혁신안을 최종 추인했고, 자유한국당은 오는 18일 수원 WI컨벤션에서 ‘2018년 경기도당 신년인사회’개최와 인재영입, 지방선거를 대비한 맞춤형 공약 마련에 나서고 있다.

국민의당도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조만간 매듭지은 뒤 본격 지방선거 전략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의당은 다음달께 ‘지방선거준비위원회(가칭)’를 가동할 예정인 가운데 수도권에는 광역단체장 후보를 모두 낸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현재 분위기는 좋지만 만약의 변수를 대비한 철저한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중앙당에 가칭 ‘인재발굴위원회’를 구성했다. 당내 인사도 많지만 더 나은 외부 유력 인사를 영입하겠다는 것이다. 매너리즘에 빠져 현재에 안주하려는 식상한 모습을 보일 경우 유권자들이 언제든지 등을 돌릴 수 있다는 우려감도 작용하고 있다.

발굴된 인재에 대해서는 이번 지방선거에 적극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또 이날 국회에서 당무위원회를 열고 당 정치발전위원회의 혁신안을 인준했다.

현행 비례대표 선출은 청년·노동·전략지역 등 3개 분야를 제외하고는 모두 심사로 추천한다는 규정을 변경해 경제·외교·안보를 제외하고 모든 분야를 선출키로 했다. 특히 현재 여론조사 50%와 당원 50%의 경선룰 외에 전략공천 방안도 마련, 일부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 가능성도 열어놨다.

공직 선거 후보자 경선 원칙을 명문화하고 최고위원 및 시·도당위원장이 광역단체장에 출마할 경우 선거 6개월 전 사퇴하도록 명시했다.

20대 청년후보자에게는 경선 가산점을 30% 부여하고, 청소년 예비당원제를 도입해 만 16세 이상 19세 미만 청소년 예비당원 가입과 미래부총장제를 추가 도입했다.

선거일150일 이전 기준으로 최근 4개월 이내 탈당한 탈당 경력자에 대해서는 경선 시 공천 불복에 따라 20% 감산하되, 당의 요구로 복당하는 등 상당한 이유가 있을 경우 최고위 의결로 달리 적용이 가능하다는 내용도 신설했다.

권역별 최고위원제는 폐지하고, 구체적인 지도부 구성 및 선출방식은 차기 전대전까지 충분히 논의키로 했다.

한국당은 친박 인적 청산이 어느정도 마무리됐다는 판단아래 이제는 정책 개발과 당 이미지 변신에 나서는 모습이다.

홍준표 대표가 지방순회를 통한 인재 영입에 나서고, 내부적으로는 조직재정비 및 지역별 맞춤형 정책 개발에 전력을 기울이는 등 투트랙으로 지방선거 채비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홍 대표는 오는 18일 이번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인 수원과 인천에서 신년인사회를 시작으로 분위기 반전을 시도한다. 인물난을 겪고 있는 경인지역 광역·기초단체장 후보 영입에 주력하고, 중도보수층 결집에도 나선다.

당내에서는 일선에서 전투를 치를 선봉장인 당협위원장 선출 작업 등 조직 재정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당 조강특위는 오는 18일까지 각 지역 당협위원장 신청자에 대한 심층면접을 마치고, 이르면 19일 당협위원장 인선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대여 이슈 파이팅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오는 22일부터는 전문 홍보대행업체 선발도 착수한다.

개헌과 북핵문제, 가상화폐 대책 혼선 등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 정책’을 집중 제기함과 동시에 대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