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대북 농업지원사업 10년만에 재시동

경기북부농업발전 R&D단지 검토…연구용역 입찰공고 20일까지

황영민 dkdna86@daum.net 2018년 02월 12일 월요일
이명박 정부 집권 이후 중단됐던 경기도의 대북 농업지원사업이 재개될 전망이다.

특히 평창 동계 올림픽을 통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을 요청함에 따라 농업지원을 통한 남북교류가 활성화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북부 농업발전 R&D단지 구축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위한 입찰공고를 조달청에 의뢰했다.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의 일환인 이 사업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북부지역의 농업발전과 대북 농업지원기술 개발을 위한 농업 R&D 전진기지 조성을 목표로 한다.

앞서 도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지난 2005년 북한에 ‘남북공동 벼농사시범사업’을 제안하며 대북 농업지원을 시작한 바 있다.

2005년 평양시 인근 용성구역의 벼농사 시범농장 운영을 시작으로, 같은해부터 2008년까지 평양 강남군 당곡리 협동농장에서 농업지원을 통한 대북 교류를 이어왔었다.

당시 도의 대북 농업지원사업은 ‘경기―평양미(米)’라는 결과물을 통해 남북 관계 개선에 크게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가 집권한 2008년 이후 도의 대북 농업지원사업이 중단되며, 10여 년이 지나도록 단절된 상태다.

이에 도는 북부 농업발전과 통일을 대비한 북방농업 지원을 위한 R&D단지 구축사업의 타당성 검토 용역을 7천만 원을 들여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의 주요내용은 농업 R&D단지 구축 필요성 및 타당성과 기대효과, 규모 및 소요 예산, 기능 및 역할, 입지조건 분석 및 적합지역 선정 등으로 구성됐다.

도는 2월 20일까지 가격입찰서와 제안서 등을 제출받은 후 심사를 거쳐 이르면 오는 3월 중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과업기간은 4개월로 올해 하반기께 ‘북부 농업발전 R&D단지’의 대상 부지와 사업 규모 등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도의 한 관계자는 “경기북부를 비롯한 북한 지역은 남쪽과 기후가 상이해 고품질 벼 종자의 대량생산이 어려운 상황이다”면서 “북부 농업발전 R&D단지가 조성된다면 북방 농업기술 발전 뿐만 아니라 남북관계 개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연이은 북핵 실험으로 경색됐던 남북관계는 지난 10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함에 따라 화해무드로 급물살을 타고 있다.

황영민기자/hym@joongboo.com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