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당 출범 이후의 과제

중부일보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결국 원내 30석 규모의 제3당 바른미래당이 어제 공식 출범했다. 여러 우여곡절 끝의 출범이라 당 안에서는 더욱 의미가 각별할 일이지만 이에따른 우려도 만만치가 않다. 초대 공동대표는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선임됐는데 합당의 중심에 서 있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합당과 동시에 대표직을 내려놓고 2선으로 물러나 눈길을 끌고 있다. 알다시피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떨어져 나온 국민의당이다. 또한 그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을 거치며 자유한국당 탈당파가 결성한 바른정당으로 이제 합당 끝에 정치판의 새로운 시도를 모색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생각하기 따라 국민의당 소속이던 호남 지역구 의원들 대다수가 또 다른 민주평화당 창당에 합류함에 따라 의미가 다소 약해지기는 했지만 그래도 양당은 호남의 합리적 중도세력과 영남의 개혁적 보수세력이 손을 맞잡아 민주당과 한국당 등 기득권 거대정당의 적대적 공생 관계를 허무는 대안정당이 될 소지도 없지 않다. 그러니까 국민의당 21석, 바른정당 9석을 합쳐 30석 규모의 바른미래당이 원내 제3당으로 출발하면서 앞으로 국회 운영과정에서 민평당과 캐스팅 보터 지위를 나누면서 점유하게 될 전망이란 얘기다. 이제 지난 대선 당시 범야권의 대선주자로서 경쟁을 펼쳤던 유 대표와 안 전 대표가 공히 바른미래당이라는 한 지붕 아래서 얼마가 될지 모르는 동거생활을 시작하게 됐다.ㅣ

여러 과제도 산적해 있다. 지방선거 이후 공동대표직 사퇴를 내건 유 대표는 당 생존의 1차 관문인 지방선거를 맡아야 한다. 여기에 안 전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등 지방선거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정치생명을 걸어야 한다. 물론 합당 직전까지 양측의 이견으로 논란이 됐던 정강·정책 분야에 ‘진보, 중도, 보수’라는 이념적 표현을 배제하고 지역·계층·세대를 뛰어넘는 합리적인 미래개혁의 힘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겠다는 내용은 다소 신선해 보인다. 그러니까 젊은 세대를 얼마나 미래개혁이라는 깃발아래 모이게 하느냐가 관건임 셈이다. 당헌에 명시된대로 자유 민주주의와 공정한 시장경제에 얼마나 공헌할 수 있는지도 국민들은 지켜볼 것이다.

가장 중요한 얘기는 그 어떤 정당이 만들어 질때마다 외치는 진영 정치와 지역주의 극복에 관한 얘기다. 사실상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이 출발부터 통합 당명으로 준비했던 미래당이란 이름을 못 쓰게 되자 얼마 전 바른미래당이라는 새 당명을 발표한 것부터 출발이 매끄럽지는 않다. 늦은 감도 없지 않다. 국민들은 이왕에 출범한 새정당으로 진정한 제 3지대를 만들어서 기득권의 소모적인 양당 대결구도를 막고 정책으로 국민을 편하게 만들어 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정치의 속성상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경우를 우리는 수도 없이 봐 왔다. 하지만 정치에도 도리는 있고 지켜야 할 무엇인가는 분명히 있다. 오로지 국민만 보고 나아가는 정당이 되길 바란다.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