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행소녀’ 김지민, 母와 사진관서 추억 남겨…“엄마 너무 젊게 나와서 좋았다”

홍지예 hjy@joongboo.com 2018년 02월 20일 화요일

▲ MBN ‘비행소녀’ 캡처
‘비행소녀’ 김지민, 母와 사진관서 추억 남겨…“엄마 너무 젊게 나와서 좋았다”

개그우먼 김지민이 엄마와 함께 나들이에 나섰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개그우먼 김지민이 모친과 단둘이 사진관에 갔다.

이날 두 사람은 추억으로 남길 수 있는 둘만의 사진을 남기기로 했다. 이때 사진사는 “손 잡으셔도 된다”고 포즈 주문을 했다.

이에 김지민은 “손잡고 걸어본 적이 한번도 없다. 무뚝뚝해서 포즈 잡는 게 제일 힘들었다”며 부끄러워했다.

사진을 본 김지민은 “엄마가 너무 예쁘게 나왔다. 저는 보이지도 않고 엄마가 너무 젊게 나와서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홍지예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