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재균 투런포·강백호 끝내기 적시타…kt, 롯데에 4-3 승

장환순 janghs@joongboo.com 2018년 03월 18일 일요일
▲ 황재균. 사진=ktwiz
kt wiz가 황재균의 홈런과 강백호의 끝내기 안타로 롯데자이언츠를 제압했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에서 롯데를 4-3으로 물리쳤다.

지난 시즌 후 FA(자유계약선수)로 합류한 황재균은 홈 팬들 앞에서 첫 홈런포를 신고했다.

1-3으로 뒤진 7회말 상태 투수 김대우를 상대로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5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한 황재균은 이날 3타수 1홈런 2타점 1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대형 신인 강백호의 활약도 빛났다.

대타로 교체 출전한 강백호는 끝내기 안타를 포함해 2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강백호는 3-3으로 맞선 9회말 무사 2·3루에서 중전 적시타를 쳐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강백호의 시범경기 타율은 0.429(14타수 6안타)로 올라갔다.

선발 투수로 등판한 라이언 피어밴드는 5이닝 동안 4피안타 3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kt는 이날 승리로 시범경기 4승(1패) 째를 올렸다.

한편 SK와이번스는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3-3으로 비겼다.

올 시즌 시범경기 첫 무승부다.

SK는 3-0으로 앞선 9회 3점을 빼앗겼다.

정규리그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내정된 메릴 켈리는 6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잡는 등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장환순기자/janghs@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