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의혹에 "사실아냐…응분의 책임 묻겠다"

"댓글조작 당원이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받아들여지지 않자 불만"
"감사인사는 했지만 상의나 지시 없었다…상대방이 일방적 메시지 보내"

2018년 04월 15일 일요일

▲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1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당원 댓글공작'에 연루됐다는 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4일 자신이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과 관련해 "저와 관련해 사실이 전혀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앞서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3명이 민주당 당원이라고밝혔고, 이후 일부 언론에서는 이 가운데 한 명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면서김 의원이 이번 사안과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당원이)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하더니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했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 사태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심각한 불법행위의 진상을 파헤쳐야 할 시점에, 사건과 무관한 저에 대해허위 내용이 흘러나오고 충분한 확인 없이 보도가 되는 것은 대단히 악의적인 명예훼손"이라며 "특히 (문제 당원과) '수백 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치 제가 사건 배후에 있는 것처럼 허위사실이 유통된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구체적인 사건 경위에 대해서는 "지난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후보를돕겠다고 수많은 지지그룹이 연락을 해왔다. 문제가 된 인물인 '드루킹'(아이디)이라는 분도 의원실로 찾아왔다"며 "당시에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선거 때는 통상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 후 드루킹은 텔레그램 메신저로 많은 연락을 보냈지만,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는 저는 일일이 확인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선거 후 드루킹이라는 분이 직접 찾아와 인사와 관련해 무리한 요구를 했고, 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렇게 끝난 일"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메신저로 주고받은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다른 지지그룹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활동을 보내온 내용이 대부분이다.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은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사실에 어긋난다"며 "감사인사 등은 보낸 적 있지만, 상의를 하듯 얘기를주고받은 적은 없다. 대부분 (문제 당원이)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과 관련해 댓글조작이 이뤄졌는데, 관련 메시지를 주고받지는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 그분들이 갑자기 정부를 비방하고 공격한 저의를 저도 이해할 수 없다"고 답했다.

 또 '매크로 시스템을 이용한 댓글작성 논의도 없었나'라는 질문에 "매크로는 이번 보도를 통해 처음 알았다"고 언급했다.

 '의원직을 걸고서 댓글 지시를 내리지 않았나'라는 질문에도 김 의원은 "지시는없었다"고 거듭 일축했다.

 김 의원은 '문제 당원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할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텔레그램이나 문자메시지가 남아 있지 않다. 어떤 경로로 (의혹이) 유통되고 흘러나오는지 저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진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