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부일보 선거포털에 '평생교육시설 처우 개선' 청원 쏟아져

재직 교사들 최저임금에 허덕...교육시설 지원 열악 냉난방 가동도 어려워
1천23명, 본보 '공약청원' 코너에 인천지역 평생교육시설 교사·학생 지원 촉구

조기정 ckj@joongboo.com 2018년 04월 23일 월요일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에 대한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교사들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는 공약청원이 1천명을 넘어섰다.

중부일보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현안과 관련해 시민들 다수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한 공약청원 기획을 진행했다. 

30일 동안 1천명 이상 추천한 청원에 대해서는 후보자가 직접 답을 내놓는 형식의 기획으로, 지난달 28일 청원한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교사들의 처우와 학생지원에 대한 대책’ 청원에 22일 기준 1천23명이 참여했다.

청원 참여는 중부일보 홈페이지에 가입한 사용자 1인당 1개 청원만 가능하며, 한번 작성된 청원은 수정 및 삭제가 불가능하다.

1천명이 넘는 인천시민들은 인천시교육감 예비후보들에게 열악한 평생교육시설 교사들에 대한 처우개선 공약을 요구했다.

전국에는 48개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이 있으며, 인천에는 부평 인천생활예술고등학교와 남구 남인천중·고등학교가 남아있다.

이곳에 근무하는 교사들은 모두 정교사 2급 이상의 자격을 갖춘 교사들로, 사립학교 교사들과 자격에서 차이가 없다.

그러나 이들은 현행법상 교원으로 인정받지 못하며, 인천 평생교육시설 교사들은 전국에서 최저 수준의 급여를 받고 있다.

이들 인건비는 학생 수업료로 대부분을 충당하고 있으며, 일부는 지역 교육청으로부터 지원받는다.

인천은 분기마다 39만 원인 수업료가 10년째 유지되고 있으며, 교육청 지원비도 경남은 약 150만 원의 인건비를 지원받고 있으나 인천은 약 80만 원에 불과하다.
열악한 상황 때문에 학력인정 평생교육 시설은 여름에 냉방 기구를 맘 놓고 틀지 못하며, 겨울에는 제대로 난방 기구를 가동하지 못한다.

이에 대해 고승의 예비후보는 “교원 자격을 가지고도 교사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 교사들의 현실을 잘 알고 있다”며 “교육비 지원 확대와 시설현대화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도성훈 예비후보는 “인천시민들의 교육권을 보장하기 위해 학력인정 평생교육시설에 대한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며 “이번 중부일보 공약청원을 참고해 구체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순자 예비후보는 “중부일보 공약청원을 듣고 남인천중·고등학교를 직접 방문했다”며 “교육감이 된다면 이 문제를 깊게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을 끌어내는 등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융수 예비후보는 개인 사정상 이번 공약청원에 답변하지 않았다.

조기정기자/ckj@joongboo.com

▲ (왼쪽부터) 고승희, 도성훈, 최순자 예비후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