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지사 후보에 바란다] 중소기업계 "수도권 역차별 해소·신성장동력 육성" 한목소리

도지사 후보에 바란다 <1>중소기업계
신산업 헬스케어 분야 지원·중소기업 전용 R&D센터 등 제시
벤처확인제 민간 중심 개편… 융·복합플랫폼 구축 등 요구

안형철 goahc@joongboo.com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여야 경기도지사 후보군이 윤곽을 들어냈다. 이들 후보군이 한 몫소리를 내는 정책공약 중 하나가 ‘경제 발전’이다.

또 도내 경제계가 이들 후보들에 바라는 경제활성화 정책도 잇따르고 있다. 중부일보는 도내 경제계가 바라는 경제정책에 대한 바람을 들어봤다.


R&D, 수도권 역차별 해소, 4차산업혁명.

중소기업계가 바라는 경제 활성화 정책의 키워드다.

R&D(연구개발) 활성화와 관련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는 중소기업 전용 헬스케어 R&D센터 구축 지원을 제시했다.

헬스케어(제약·의료기기) 산업이 전 세계적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성장동력으로 대두, 한국경제를 이끌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중소 제약·의료기기 업체의 기업연구소가 대부분 지방에 소재, 석박사급 핵심 연구인력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도 해결 가능하다.

수원상공회의소 역시 같은 맥락의 산·관·학 클러스터 조성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중소기업의 새로운 상품과 기술개발을 통해 새로운 분야의 업종 도전, 제2의 도약 계기를 마련해 주자는 것이다.

또 기존 정부 과제에 의존하던 인력과 기술력, 자금 등의 문제를 해소할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수원상의 관계자는 “산·관·학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자금을 투자하고, 중간자 역할을 수행할 의지와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했다.

경기벤처기업협회는 R&D 예산 지원을 희망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기술보증기금 등 공공기관 중심으로 이뤄지던 벤처기업확인제가 올해 내에 민간 전문가 중심으로 개편, 민간투자를 받은 기업과 R&D투자가 지속적으로 이뤄지는 기업으로 확대될 예정이어서다.

벤처확인에 민간투자까지 받은 이미 검증된 기업에 R&D 비용을 추가적으로 지원하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는 게 경기벤처기업협회의 설명이다.

수도권 역차별 해소는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 경기벤처기업협회, 수원상공회의소 등의 공통된 주장이다.

대표적 사례로 시·도별 지역선도사업 선정 및 육성을 위해 규제 완화를 추진코자 2015년 지정했던 규제프리존이 비수도권으로 한정, 수도권은 공장총량제 등 규제 근간이 유지된 점을 들었다.

청년 창업 등을 유도하면서 수도권 과밀억제권 내 창업 시 세제혜택이 아닌 중과세를 납부해야 하는 점 등도 이들이 말하는 수도권 역차별중 하나다.

4차 산업혁명 관련, 신산업 육성 역시 한국무역협회 경기남부지역본부 등 도내 경제계의 중요 요구사항 중 하나다.

대응책으로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융·복합 플랫폼 구축이 꼽혔다.

융·복합 플랫폼에는 온·오프라인 기술 및 제품 공유시스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촉진체계 지원, 신시장 발굴을 위한 맞춤 서비스 제공 등이 포함된다.

제조업에 ICT(정보통신기술) 서비스를 접목한 융복합 서비스 산업을 수출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도 담겼다.

이밖에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피해 최소화 및 생산량 유지를 위한 정책지원, 여성기업 생산 물품 공공기관 우선 구매(구매액의 5%) 현실화, 미국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 대응을 위한 정보제공 및 지원책 개발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안형철기자

▲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래픽 더보기
사진갤러리 더보기